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토사오정]여야 원내대표의 네 탓 책임공방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박종근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박종근 기자

우원식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우원식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우원식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김태년 정책위의장의 모두발언을 들으며 생각에 잠겨 있다. 박종근 기자

우원식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김태년 정책위의장의 모두발언을 들으며 생각에 잠겨 있다. 박종근 기자

우원식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우원식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어두운 표정으로 "집권여당 원내대표로서 참으로 국민께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고 힘이 모자랐음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고도 했다. 전날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 부결 때문이다. 그는 작심한 듯 국민의당을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적폐세력인 자유한국당의 환호에 동조한 국민의당을 보면서 자괴감을 느끼는 것은 저만이 아니다"며 "부결 순간 본회의장에 울려 퍼진 자유한국당의 환호, 국회의 주도권을 쥐었다고 환호하는 국민의당이 정부여당 앞에 놓인 객관적 현실"이라고 말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손가락 마디를 꺾고 있다. 박종근 기자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손가락 마디를 꺾고 있다. 박종근 기자

김동철 원내대표가 12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김동철 원내대표가 12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김동철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이용호 정책위의장의 모두발언을 들으며 생각에 잠겨 있다. 박종근 기자

김동철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이용호 정책위의장의 모두발언을 들으며 생각에 잠겨 있다. 박종근 기자

김동철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 자료를 정리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김동철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 자료를 정리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같은 시각 국민의당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는 김동철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김 후보자 인준안 부결의 책임을 국민의당으로 돌리는 것과 관련해 "애초부터 '묻지 마' 찬반당론을 정한 민주당이나 보수야당과 달리 국민의당은 세 차례 의총을 열어 충분히 토론했다"며 "인사에 있어 찬반 당론을 정하는 것은 후진적이고 수준 낮은 정치를 자백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히려 김 후보자 인준안 부결의 책임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고 했다. 임기가 1년밖에 남지 않은 헌법재판소장을 지명한 것 자체가 문제라며 "헌법재판관 임기를 대통령의 임기보다 긴 6년으로 함으로써 어떤 눈치도 보지 말고 헌법과 양심에 따르라는 헌법 정신에 어긋난, 결과적으로 헌법재판소의 독립성 침해 소지가 있다"고 비판했다.  
 
박종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