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출한 남매 가두고 발톱 9개 뽑으며 학대한 20대들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김성룡 기자.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김성룡 기자.

부산시 연제구의 한 원룸에서 끔찍한 일이 벌어졌다. 20대 남녀 네 명이 20대 남매 두 명을 가두고 엽기적인 학대를 벌였기 때문이다.  
 
부산 강서경찰서는 12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공동상해, 특수상해 혐의로 홍모(24) 씨 등 4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홍씨를 포함한 성인 남성 2명과 성인 여성 2명은, 지난달 중순 가출한 20대 남매 A씨(25·여), B씨(23)를 2주 동안 원룸에 감금하고 폭행을 가했다. 홍씨 등 4명은 공구를 이용해 남매의 발톱 9개를 뽑고 각목 등으로 전신을 구타하며 담뱃불로 몸을 지지는 등 학대를 저질렀다.  
 
홍씨 등과 가출 남매는 동네 선후배 사이로 이전부터 알고 지내온 사이로 전해졌다.  
 
그러던 중 A씨 남매가 집에서 나오기로 하면서 홍씨 등과 함께 원룸에서 지내기로 하면서 문제가 시작됐다.  
 
이들은 남매가 숙식비 등 260만원을 내지 않는다고 주장하며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처음에는 폭행이 한두 차례 이어지다가 남매가 저항하지 않자 폭행 강도가 점점 심해져 학대에 이른 것으로 경찰은 설명했다.  
 
이들의 범행은 폭행 피해자 남동생 B씨의 기지로 멈춰지게 됐다. B씨가 "숨겨둔 돈이 있다. 가져와 갚겠다"고 말한 뒤 원룸을 빠져나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들통났기 때문이다.  
 
경찰은 홍씨를 검거한 뒤 나머지 3명도 긴급체포했으며 현재 추가 범죄를 확인하고 있는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르면 13일 검찰에 사건을 송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