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어르신들 타는 의료용 전동스쿠터 품질 비교해보니…5개중 1개 꼴로 주행ㆍ정지거리 등 부적합

의료용 전동스쿠터는 최근 거동이 불편한 고령자나 장애인들 사이에서 많이 이용하고 있다. 소비자원 조사 결과 일부 제품에선 주행거리, 정지거리 등에서 기준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의료용 전동스쿠터는 최근 거동이 불편한 고령자나 장애인들 사이에서 많이 이용하고 있다. 소비자원 조사 결과 일부 제품에선 주행거리, 정지거리 등에서 기준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의료용 전동스쿠터는 최근 보급이 증가하고 있다. 장애인이나 거동이 불편한 고령자 등이 실외에서 이동할 때 주로 사용한다. 하지만 어떤 제품이 좋은지, 각 제품 간 품질의 차이를 알 수 있는 객관적인 정보는 부족하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5개 업체의 의료용 전동스쿠터 제품 5개의 품질을 조사했다. 주행거리, 최대속도, 정지거리 등의 주요 품질과 안전성을 시험·평가하고 그 결과를 12일 내놨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5개 제품 중 주행거리와 정지거리, 전방 주행등 밝기 등에서 각각 1개 제품이 기준(의료기기 기준규격)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행거리는 의료용 전동스쿠터가 1회 충전을 한 후 갈 수 있는 거리를 뜻한다. 거봉(GK7RED), 대세엠케어(HS-589) 제품이 47~50㎞ 수준이었고, 이지무브(PF2K), 케어라인(나드리110) 제품은 38㎞이었다. 모두 기준(35㎞ 이상)보다 높았다. 하지만 디에스아이(S148)는 32㎞로 기준에 부적합했다.
 
소비자원은 최대속도(12㎞/h)에서 몇 m를 가야 멈추는지를 나타내는 정지거리도 시험했다. 그 결과 이지무브(PF2K) 제품이 정지거리가 3.1m로 나와 기준(2.5m 이내)에 미치지 못했다. 밤에 전동스쿠터를 이용할 경우 필요한 주행등의 밝기가 좋지 않은 제품도 있었다. 거봉(GK7RED) 제품의 전방 주행등 밝기는 30룩스(lx)로 기준(300lx 이상)보다 크게 낮았다.
 
대세엠케어(HS-589) 제품은 경사로(10도)에서 출발 시 후방으로 밀리는 현상이 있었다. 또한 디에스아이(S148) 제품은 주행거리, 사용자 최대체중 등을 표시하지 않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주행 시 최대속도는 전진의 경우 9~13㎞/h, 후진에서 5㎞/h 이하로 전 제품이 기준(전진 15㎞/h 이하, 후진 5㎞/h 이하)에 맞았다. 방향전환을 위한 회전성능(회전 폭, 회전반경) 및 경사로, 장애물에 대한 등판성능에서도 전 제품에서 이상이 없었다. 주행 시 소음 및 물에 의한 방수성능에서도 이상이 있는 제품은 없었다.
 
이용주 한국소비자원 기계금속팀장은 “품질·안전성 등에서 기준이 부적합한 판정을 받은 제품의 업체들은 자발적으로 시정하겠다고 했다”며 “이들은 소비자에게 연락해 수리 또는 부품을 교체하고 표시 사항을 개선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자료 : 한국소비자원

자료 : 한국소비자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