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한항공, 추석 연휴 국내선 54편 투입…1만3000석 추가

[사진 대한항공 제공=연합뉴스]

[사진 대한항공 제공=연합뉴스]

 대한항공이 오늘(12일) 오후 2시부터 추석 연휴 임시 항공편 예매를 시작한다. 대한항공은 최대 10일간 이어지는 올해 추석 '황금연휴'를 맞아 이달 30일부터 다음 달 9일까지 총 54편의 임시편을 투입한다고 11일 밝혔다.
 
노선별로는 김포∼제주 32편, 김포∼부산 10편, 부산∼제주 8편, 청주∼제주 4편 등이다. 이번 임시편 운영을 통해 늘어나는 추가 공급 석은 1만3066석 규모다.
 
예매는 대한항공 인터넷 홈페이지(www.koreanair.com)나 예약센터(☎ 1588-2001), 여행대리점 등을 통해 가능하다. 추석 연휴 예약 고객은 지정된 구매 시한까지 항공권을 구매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예매가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다. 항공권 가격은 주말이나 성수기 요금이 적용된다. 

 
대한항공은 임시편 예매로 인한 문의 증가 등에 대비해 예약 접수 인력을 추가 배치하고, 홈페이지 시스템도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도 추석 연휴 기간 국내선 이용객이 늘어날 것을 염두에 두고 국내선 증편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