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보이茶 발암물질 논란에 판매 급감

중국 보이차 산지 풍경. [사진 홍콩 명보 캡처]

중국 보이차 산지 풍경. [사진 홍콩 명보 캡처]

 중국뿐 아니라 우리나라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는 보이차에 발암물질이 함유됐다는 중국 유명 작가의 주장이 나와 중국 보이차 업계가 혼란에 빠졌다고 홍콩 명보(明報)가 11일 보도했다. 보이차 업계는 '근거 없는 주장'으로 보이차 브랜드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었다며 작가를 상대로 10억 원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중국의 유명한 과학작가 팡저우쯔(方舟子)는 '과학세계' 7월호에 '차를 마시면 암을 예방할까, 아니면 암을 유발할까'라는 글에서 보이차에 각종 독성 곰팡이가 자라기 쉬우며, 이 가운데 '아플라톡신'이라는 가장 강력한 발암물질이 있다고 주장했다.  
 
팡저우쯔는 자신은 결코 보이차를 마시지 않는다면서, 2010년 광저우(廣州) 질병관리센터 조사와 2012년 난창(南昌)대 조사 때 보이차 샘플에서 아플라톡신 등이 검출됐다고 주장했다.
 
보이차 업계는 지나치게 습한 환경에서 저장된 보이차에 미량의 곰팡이가 생길 수는 있어도 암을 유발할 정도는 아니라고 반박했다. 
 
팡저우쯔의 주장이 논란을 불러일으키면서 보이차 시장은 큰 타격을 받았고, 판매량은 40%가량 급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내 최대 차 산지인 윈난(雲南)성의 보이차 협회는 "발암 물질이 미량 검출됐을 수는 있지만, 실제 암을 일으킬 정도인지는 과학적 근거가 없다"며 팡저우쯔에게 공개 사과를 요구하고 600만 위안(약 10억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