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드 반대 6개 단체 "사드 공사·가동 중단 투쟁 계속할 것"

지난 7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사드 반대 측 주민·단체 회원들이 문재인 정부의 사드 발사대 추가 배치에 대해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성주=김정석기자

지난 7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사드 반대 측 주민·단체 회원들이 문재인 정부의 사드 발사대 추가 배치에 대해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성주=김정석기자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1개 포대가 지난 7일 완전히 배치됐지만 반대 단체들은 사드 철회 운동을 이어갈 방침이다.
 
사드배치철회 성주초전투쟁위원회·김천시민대책위원회·원불교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 등 6개 사드 배치 반대 단체는 지난 11일 대책회의를 열고 앞으로의 투쟁 방향을 이 같이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지난 6~7일 집회를 강제 해산한 데 대한 항의도 계획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병력 8000여 명을 동원해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 도로에서 열린 사드 배치 저지 집회를 5시간여에 걸쳐 해산시켰다. 이 과정에서 크고 작은 부상을 입은 20여 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지난 7일 경찰의 집회 강제 해산 과정에서 부서진 천막. [사진 소성리종합상황실]

지난 7일 경찰의 집회 강제 해산 과정에서 부서진 천막. [사진 소성리종합상황실]

 
사드 반대 단체들은 12일 오전 10시30분 서울시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과 기도회를 여는 것을 시작으로 13일 오후 2시 청와대 분수대 앞, 15일 경찰청 앞에서 차례로 경찰의 강제 해산에 항의하는 규탄대회를 각각 진행할 예정이다.
 
또 13일 정기 수요집회에선 경찰의 진압 과정에서 나온 부상자 수와 차량·천막 파손 현황을 공개한다. 국가를 상대로 한 손해배상청구 소송, 국가인권위원회 제소 방침도 밝힐 계획이다.
 
토요일인 16일에는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제5차 소성리 범국민평화행동'과 사드배치 강행 규탄대회를 열기로 했다.
 
사드 반대 단체들은 현재 경찰의 강제 해산 과정에서 입은 부상과 차량·기물 파손, 인권 침해 등 피해 사례를 접수하고 있다. 1차 집계에선 100명의 피해 사례를 접수했다. 
7일 오전 8시10분쯤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으로 사드 발사대 차량이 이동하고 있다. 성주=김정석기자

7일 오전 8시10분쯤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으로 사드 발사대 차량이 이동하고 있다. 성주=김정석기자

 
앞서 9일 이들 단체는 입장문을 내고 "문재인 대통령은 박근혜 정권이 불법적으로 진행한 사드 반입과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바로잡지 않았고 도리어 추가 배치를 강행했다"고 비판했다.
 
또 "평화로운 촛불 집회로 당선된 대통령이 지난 7일 비명과 고통으로 가득찬 아비규환의 현장을 '평화적인 집회관리'라 칭하고 어설픈 위로와 보상 운운하며 주민과 국민을 기만하고 이간질하는 행태를 우리는 강력히 규탄한다"고 했다.
 
성주=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