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룸 다닐 정도로 돈 필요했어?" 여친에게 울부짖던 한 대학생의 반전

[사진 A대 페이스북]

[사진 A대 페이스북]

"우리가 만나는 두 달 동안 남부럽지 않은 사랑을 했었는데 이렇게 헤어질 줄 몰랐네."
 
한 편의 드라마와도 같은 일이 현실에서도 일어났다. 11일 페이스북 페이지 'A대학교 대나무숲'에 올라온 글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에 따르면 글을 제보한 글쓴이는 "룸(살롱)을 다닐 정도로 돈이 필요했어? 아니면 원래부터 그런 여자였어?"라며 자신의 전 여자친구에게 속풀이를 한다. 
 
글쓴이는 "참 어이없다"며 "내가 거기 스무살부터 일주일마다 한두 번씩 가던 곳인데 진짜 널 좋아해서 너 만나고 세 번밖에 안 갔는데 초이스할 때 너 들어오는 거 보고 너무 당황스러웠다"면서 "그러면서 오해야? 처음이 내가 너 여기 몇 번 출석했는지 알아보려다가 내가 비참해질 거 같아서 참았다"고 놀란 기색을 내비쳤다. 그는 "고맙다. 너 때문에 다시는 거기 안 갈 것 같다"고 덧붙였다.
 
즉 글쓴이는 술집에 갔다가 자신 몰래 술집에서 일하던 여자친구를 만난 것이다. 실화인지 거짓인지 확인할 길은 없으나 네티즌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1만3000여명이 넘는 네티즌이 '좋아요'를 눌렀다. 이 글 바로 이전 게시글은 '좋아요'가 6개다. 
 
[사진 A대 페이스북]

[사진 A대 페이스북]

이 글에 달린 댓글들도 뜨거운 지지를 받았다. "혼돈의 카오스 같은 글이다. 끼리끼리 잘 만난 것 같으니 두 분 헤어지지 말고 평생 예쁘게 사랑하세요"라는 댓글은 '좋아요' 1만2000여개를 받았다. "여자가 나쁜 것처럼 보이다가 남녀 한 쌍이 거의 참치마요(삼각김밥)랑 전주비빔(삼각김밥)급 쌍두마차였어"가 '좋아요' 8000여개를 받았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