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려워서 긁었다”…버스정류장서 음란행위한 60대 남성

버스정류장에 홀로 앉아 자위행위를 하던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버스정류장에 홀로 앉아 자위행위를 하던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한 아파트 앞 버스정류장에 홀로 앉아 자위행위를 하던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단지 가려워서 긁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버스정류장서 자위행위를 한 혐의(공연음란)로 A씨(68)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10일 오후 7시쯤 경기 수원시 권선구 오목천동의 한 아파트 앞 버스정류장에 홀로 앉아 바지 지퍼를 내리고 자위행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마침 버스에서 내려 버스정류장을 지나던 30대 여성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여성은 “한 남자가 버스정류장에 앉아 바지를 내리고 성기를 꺼내 흔들고 있었다”고 경찰에 설명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신체 부위가) 가려워서 꺼내 긁은 것일 뿐”이라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는 경찰관들이 출동했을 당시에도 음란행위 중이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