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존재감 과시” “호남 역풍 우려” 평가 갈린 국민의당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국회에서 김이수 헌재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부결된 뒤 누군가와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민주당은 부결과 관련해 “탄핵에 대한 (야당의) 보복이자 정권교체에 불복하려는 것”이란 반응을 보였다.왼쪽부터 우 원내대표, 김영진 의원과 맨 오른쪽에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 박종근 기자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국회에서 김이수 헌재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부결된 뒤 누군가와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민주당은 부결과 관련해 “탄핵에 대한 (야당의) 보복이자 정권교체에 불복하려는 것”이란 반응을 보였다.왼쪽부터 우 원내대표, 김영진 의원과 맨 오른쪽에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 박종근 기자

호남에서의 역풍 대(對) 캐스팅보트로서의 존재감.
 
국민의당 의원들이 11일 오후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하며 고심한 문제다. 이 때문에 부결로 결론 난 이후 평가도 나뉘었다. 캐스팅보트로서 힘을 과시했다는 평가도 있지만 일부 호남 의원들을 중심으로 당 기반인 호남에서의 역풍을 걱정하는 분위기도 감지됐다.
 
당장 안철수 대표의 전북 방문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안 대표는 13일부터 1박2일 동안 전주 등을 방문한다. 당 관계자는 “더불어민주당에서 그동안 (김 후보자를 두고) 전북 배려 인사라고 해 온 만큼 전북 지역 민심을 좀 살필 필요는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 호남 의원은 “호남 내 시민사회 등에서 찬성 표결에 대한 요구가 있었던 건 사실”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그러나 ‘할 일을 했다’는 의견도 많았다. 한 의원은 “그동안 호남 인사라는 이유로 원칙 없이 찬성했다가 민주당 2중대라는 평가밖에 더 얻었느냐”며 “이번 기회에 사법부의 독립성 등 명확한 인사 원칙을 보여준 만큼 당의 존재감을 키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비례의원도 “민주당이 사안마다 국민의당의 협력을 당연시하는 것에 대한 불만도 컸다”고 했다.
 
호남에서의 지지율이 더 하락할 여지가 없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지난 8일 발표된 한국갤럽 조사에서 호남 지역에서의 국민의당 지지율은 7%였다. 민주당의 지지율은 79%로 조사됐다.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강한 경고”라며 “정부 여당에서는 호남 출신 인사에 대해 찬성을 안 했다가 역풍을 맞는다고 하던데 우리 입장에선 현 지지율에는 별다른 상관이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과의 책임 공방도 시작됐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20~22명은 찬성표를 확실히 던졌다”며 “무기명 비밀투표인 만큼 민주당에서도 이탈표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유성엽(정읍-고창) 의원은 “지역에서는 김 후보자를 처리해 달라는 요구가 강했던 게 사실”이라며 “국민의당에서는 20명 이상의 의원이 찬성표를 던진 만큼 할 몫은 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부결에 대해 “국민의당 의원들은 헌재 소장으로서 균형감각을 갖고 있는지와 사법부 독립을 지킬 수 있는 분인지에 대한 그 기준만으로 판단한 것”이라고 했다. 다만 안 대표는 “존재감을 드러내려 한 건 아니지만 여러 번 말했듯이 지금 20대 국회에서 국민의당이 결정권을 갖고 있는 정당”이라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