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국민의당에 결정권 있다” 민주당 “한 방 먹었다”

가결에 필요한 정족수는 147명. 찬성은 145명. 11일 김이수(사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부결된 건 2명의 찬성표가 모자라서였다. 임명동의안은 재적 의원 과반 출석에 출석 의원 과반 찬성으로 가결된다. ▶더불어민주당 120명 ▶자유한국당 102명 ▶국민의당 39명 ▶바른정당 20명 ▶정의당 6명 등 총 293명이 투표에 참여해 최소 147명의 찬성표가 필요했다. 여당인 민주당은 소속 의원 120명 전원, 복당을 앞두고 있는 무소속 서영교 의원, 김 후보자 지명에 찬성 입장을 밝혀온 정의당 의원 6명과 새민중정당 의원 2명, 정세균 국회의장 등 130명이 찬성표를 던졌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김이수, 2표 모자라 낙마 파장
찬성, 민주당·정의당 등에서 130표
39명 표결한 국민의당선 15표 예상

김 후보자, 동성애 재판 등 논란
“기독교계 반대 영향 미친듯” 분석도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김 후보자 지명 반대를 당론으로 정한 만큼 나머지 찬성표 15표는 국민의당에서 나왔을 공산이 크다는 게 민주당의 분석이다. 부결 선언 직후 민주당의 한 의원이 ‘국당(국민의당) 15명 찬성으로 보임’이라고 적힌 문자메시지를 받아 보는 장면이 포착될 만큼 그 가능성을 높게 봤다. 당초 민주당은 김 후보자가 전북 출신인 만큼 호남이 기반인 국민의당에서 다수 찬성표가 나와 임명안이 가결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관련기사
 
실제 표결을 앞두고 이날 오전 민주당과 국민의당 양당 원내지도부는 찬반 예상 숫자를 점검해 교환했다고 한다. 하지만 부결 결과가 나온 후 박홍근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국민의당에서 밝힌 수보다 5명 적게 나왔다”고 화살을 돌렸다. 다른 한 초선 의원은 “국민의당이 사실상 김 후보자를 낙마시켰다”며 “이건 안철수 작품”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당에 한 방 먹었다”(한 당직자)는 말도 나왔다.
 
이에 대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 의원들이 과연 사법부 독립에 적합한 분인지 그 기준으로 판단한 결과”라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한 의원은 “사전에 표 점검을 해 승산이 있다고 판단해 표결에 들어간 것 아니냐”며 “그런 걸 봐선 민주당 내에서 이탈 표가 나온 것”이라고 반박했다.
 
정치권 안팎에선 지난해 7월 군대 내 동성애 행위를 처벌하도록 한 군형법 조항에 대해 김 후보자가 위헌 취지 의견을 낸 데 항의해 온 보수 기독교계의 ‘문자폭탄’이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뜻밖의 낙마에 민주당은 망연자실한 모습이었다. 원내사령탑인 우원식 원내대표는 정 의장의 부결 선언 직후 환호성을 터뜨린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허탈한 표정으로 쳐다봤다. 연석회의에서는 “탄핵에 대한 보복이자 정권 교체에 불복하려는 것” “국민이 묵과하지 않을 것” 등 격앙된 목소리가 나왔다.
 
반면 한국당 의원들은 부결 선언에 “됐다, 됐어”라며 환호성을 터뜨리거나 손바닥을 마주치며 기뻐했다. “다음은 탄핵이다!”라는 목소리도 들렸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동료 의원과 포옹하거나 밝은 표정으로 악수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12~13일 열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대해서도 “정부 여당의 사법부 장악 의도를 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은 국민의당 의원들이 앉아 있는 쪽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웃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국민의당이 한 건 했다는 뜻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바른정당은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은 오늘의 결과를 깊이 새겨야 할 것”이라는 논평을 냈다. 정의당 추혜선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보이콧을 풀고) 국회에 돌아오면서 민의부터 배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