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작년 탄핵 때 문빠들이, 전당대회 때는 안빠까지”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8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광주시의회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8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광주시의회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가 “동네북이란 말이 실감 납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작년 탄핵때, 문빠들이 대선때부터 지금까지 문자폭탄, 전당대회때는 안빠까지, 최근엔 동성애반대빠, 김이수 후보자 부결후에는 동성애반대빠는 잘했다고, ×빠는 느그 덜은 끝났고 호남에서 두고 보자는 문자폭탄, 융단폭격입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러다가 트럼프 대통령까지 비난했으니 트빠도 문자폭탄 보낼까 걱정됩니다. 문자폭탄을 투하하더라도 욕설은 삼가 바랍니다”고 적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김이수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 직후 페이스북에 “유구무언입니다. 교각살우?”라는 글을 적어 논란이 일었다. 교각살우는 ‘쇠뿔을 바로 잡으려다 소를 죽인다’는 뜻이다.  
 
 거대 야당의 힘으로 청와대와 여당을 견제하려다 자칫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를 표현한 것이란 해석이 나왔지만 박 전 대표는 바로 “저의 페이스북 '교각살우' 의미는 청와대에서 박성진 류영진 씨 등을 살리려다 김이수 후보자가 부결되었다는 의미”라고 해명하면서 일단락됐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