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도 당한 '가짜 허리케인 영상'

트위터

트위터

댄 스캐비노 미국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이 '가짜 뉴스'를 공유했다 망신을 당했다.

 
스캐비노 국장은 초대형 허리케인 '어마'가 플로리다 주를 강타한 1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물에 반쯤 잠긴 한 공항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소셜미디어에서 허리케인 어마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공유 중. 여기는 마이애미 국제공항이다. 무사하기를!!"이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트위터

트위터

 
하지만 그가 올린 영상은 실제 마이애미 공항이 아니었다. 마이애미 국제공항은 스캐비노 국장이 올린 트윗 영상에 대해 즉각 "이 영상은 마이애미 국제공항이 아니다"고 트위터 계정에서 공식적으로 부인했다.  
 
스캐비노 국장은 가짜 뉴스를 트위터에 올린 것을 공개적으로 인정하지 않다가 결국 게재한 지 30분이 지나서야 트윗을 삭제했다. 그가 올린 영상은 오래전 폭풍우로 물에 잠긴 멕시코시티 공항의 영상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