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그것'보다 더 흥행한 스티븐 킹 원작 영화는?


[매거진M] 북미 주말 박스오피스 (2017년 9월 8~10일)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SF 역작 '그래비티'를 넘어서, 역대 북미 가을 개봉작 최고 오프닝 성적을 낸 호러 스릴러 '그것'. 미국 소도시에 창궐한 피에로 악령과 아이들의 성장담을 절묘하게 엮어낸 스티븐 킹 원작 소설 영화다.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SF 역작 '그래비티'를 넘어서, 역대 북미 가을 개봉작 최고 오프닝 성적을 낸 호러 스릴러 '그것'. 미국 소도시에 창궐한 피에로 악령과 아이들의 성장담을 절묘하게 엮어낸 스티븐 킹 원작 소설 영화다.

워너브러더스 호러 스릴러 ‘그것’(안드레스 무시에티 감독)이 무서운 기세로 북미 극장가를 장악하고 있다. 지난 9월 8일 개봉한 ‘그것’은 주말 1억1715만 달러 수입을 올리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한화로 약 1320억원에 달하는 금액. 미국 R등급(17세 미만은 부모나 성인 보호자 동반 요망) 영화 가운데 첫 주말 1억 3243만 달러(약 1497억원)을 번 '데드풀'(2016, 팀 밀러 감독)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오프닝 성적이다. R등급 호러 흥행 순위에서 ‘그것’은 총 1억3740만 달러(약 1548억원) 수입을 거둔 4위 ‘컨저링’(2013, 제임스 완 감독)의 뒤를 바짝 쫓고 있다.
  
‘그것’은 ‘그래비티’(알폰소 쿠아론 감독)를 큰 차이로 제치고 역대 가을 개봉작 오프닝 성적도 경신했다. 2013년 10월 개봉했던 ‘그래비티’의 개봉 첫 주말 수입은 5578만 달러(약 628억원)였다. 역대 스티븐 킹 소설 원작 영화 흥행 1위도 곧 ‘그것’이 차지할 듯하다. 현재 이 순위 정상에는 역시 워너브러더스가 투자·배급한 톰 행크스 주연작 ‘그린 마일’(1999, 프랭크 다라본트 감독)이 올라있다. ‘그린 마일’의 총 수입은 1억3680만 달러(약 1542억원). ‘그것’이 이를 넘어서는 것은 시간문제다. ‘그것’의 관객 만족도는 A+ 만점에 B+로, 관객의 51%가 여성, 연령별로 25세 이상이 65%에 달했다.
 
역대 스티븐 킹 소설 원작 영화 중 북미에서 최고 흥행 수입을 올린 톰 행크스 주연영화 '그린 마일'.

역대 스티븐 킹 소설 원작 영화 중 북미에서 최고 흥행 수입을 올린 톰 행크스 주연영화 '그린 마일'.

 
'그린 마일'은 교도소 간수장 폴(톰 행크스)과 신비한 능력을 지닌 거구의 사형수 존 커피(마이클 클락 덩컨)의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범죄 드라마다.

'그린 마일'은 교도소 간수장 폴(톰 행크스)과 신비한 능력을 지닌 거구의 사형수 존 커피(마이클 클락 덩컨)의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범죄 드라마다.

지난 2주간 눈에 띄게 침체됐던 박스오피스는 ‘그것’으로 다소 활기를 얻었지만, 나머지 순위에선 부진이 계속됐다. 8일 ‘그것’과 나란히 개봉한 리즈 위더스푼 주연 로맨틱 코미디 ‘홈 어게인’(핼리 메이어스-샤이어 감독)은 첫 주말 ‘그것’의 10분의 1에 불과한 902만 달러(약 101억원)를 벌어들이는 데 그쳤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북미 주말 박스오피스 9월 8~10일
순위 | 제목(개봉일) | 주말 수입(달러) | 누적 수입(달러)
1 그것(9월 8일) 1억1715만 / 1억1715만
2 홈 어게인(9월 8일) 902만 / 902만
3 킬러의 보디가드(8월 18일) 485만 / 6489만
4 애나벨:인형의 주인(8월 11일) 400만 / 9626만
5 윈드 리버(8월 4일) 321만 / 2500만
6 발레리나(8월 25일) 250만 / 1587만
7 스파이더맨:홈커밍(7월 7일) 201만 / 3억2770만
8 덩케르크(7월 21일) 195만 / 1억8311만
9 로건 럭키(8월 18일) 182만 / 2522만
10 이모티:더 무비(7월 28일) 106만 / 8251만  
※박스오피스모조(www.boxofficemojo.com), 2017년 9월 11일 기준  
9월 둘째 주말 북미 박스오피스 2위로 데뷔한 리즈 위더스푼 주연 로맨틱 코미디 '홈 어게인'.

9월 둘째 주말 북미 박스오피스 2위로 데뷔한 리즈 위더스푼 주연 로맨틱 코미디 '홈 어게인'.

관련 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