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하철 4호선 한대앞역서 청소노동자 열차 치여 숨져

지하철 자료사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지하철 자료사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지하철 청소노동자가 열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일어났다.
 
10일 오후 8시 25분쯤 경기도 안산시 지하철 4호선 한대앞역 당고개행 선로에서 역사 내 청소노동자 A(60)씨가 승강장에 진입하는 열차에 치여 숨졌다.
 
당시 사고는 기관사가 "사람을 친 것 같다"라며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역사 내 청소를 담당하는 하청업체 직원으로 알려졌는데, 당시 일을 하던 중이었는지 등 어떤 상황이었는지는 파악되지 않았다"며 "시신을 수습한 뒤 사건을 국토부 철도사법특별경찰대에 인계했다"고 설명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