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이돌학교’ 박지원과 모모 만남에 “잔인하다” 반응 나오는 이유

[사진 Mnet]

[사진 Mnet]

JYP 출신 연습생 박지원이 걸그룹 트와이스 모모와 미나를 만났다. 

 
 8일 오후 방송된 Mnet ‘아이돌학교’에서 학기말고사 ‘우아하게’ 팀은 JYP 엔터테인먼트를 방문할 기회를 얻었다. 그곳에서 연습생들은 원곡 가수 트와이스의 모모와 미나를 만나 조언을 들었다.
 
[사진 네이버]

[사진 네이버]

 
 JYP 연습생 출신인 박지원과 나띠는 모모와 미나를 만나 포옹했다. 연습생 시절 같이 살던 사이였는데 2년 만에 만나 어색해하는 표정도 나왔다.  
트와이스와 헤어질 시간이 되자 박지원은 눈물을 보였다. 박지원은 “오랜만에 만나서 너무 반갑기도 했는데… 회사를 나오고 슬럼프를 겪었다. 그 생각이 나고. 오늘 언니들을 만나서 반갑기도 하고 그래서 눈물이 난다”라고 말했다.
 
[사진 Mnet]

[사진 Mnet]

 
 이에 네티즌들은 “지금 자기가 됐었을 수도 있는 정상급 걸그룹이된 동기와의 만남....”, “잔인하다”, “미래는 아무도 모르는거니까 열심히 살 수 있는건데 단정짓지 마세요 쫌. 이런 프로 안보는데 댓글은 마음 아프네요”라는 반응 등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