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멕시코 규모 8.1 지진 "사망자 32명으로…잇단 여진 경계령까지 "

멕시코 남부 태평양에서 발생한 100년만의 최대규모인 8.1의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32명으로 늘어났다.
 
멕시코 재난 관리 당국은 8일(현지시간) 지진이 일어난 직후 5명으로 집계됐던 사망자가 시간이 흐르며 추가로 발견됨에 따라 최소 32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멕시코 재난 관리청은 현재까지 진앙과 가까운 오악사카 주에서 23명, 치아파스 주에서 7명, 타바스코 주에서 2명의 사망자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정확한 부상자 수는 공표되지 않고 있다.
 
앞서 7일 오후 11시49분 (현지시간) 멕시코 남부 치아파스 주(州) 피히히아판에서 남서쪽으로 87㎞ 떨어진 태평양 해상에서 규모 8.1의 강진이 발생했다.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당초 미국 지질조사국(USGS)는 지진의 규모를 8.0으로 공표했다가 8.1로 높였다.
 
앞서 멕시코 국립지진센터는 이번 지진이 규모 8.4에 달했으며 4분간 지속했다고 밝혔다. 이후 8.2로 하향 조정했으나 멕시코 역사상 가장 강력한 지진이다.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에 따르면 1985년 멕시코 서부 연안에선 이번 이번과 똑같은 규모 8.1의 강진이 일어나 최소 6천명이 숨졌다. 그는 "1985년 일어난 지진보다 더 규모가 큰 대규모 지진"이라고 말했다. 
 
이번 지진은 지진 규모만 두고 비교하면 지난 2011년 3월 발생한 9.0 규모의 일본 도호쿠(東北) 대지진 이후 가장 강한 지진이다.  
 
멕시코 정부는 치아파스 주에 있는 118개 시와 오악사카 주 41개 시에 긴급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강진의 여파도 만만치 않다. 지금까지 185회의 크고 작은 여진이 발생했다. 상당수는 규모 5.0을 상회하고 있어 당국은 긴장을 풀지 않고 있다.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은 전날 강진에 버금가는 강한 여진이 일어날 수 있으니 경계를 늦추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멕시코 해안에서는 높이 1m가량의 쓰나미도 목격됐다. 미국의 태평양 지진해일 경보 센터(PTWC)는 지진 발생 후 멕시코, 과테말라, 엘살바도르, 코스타리카, 니카라과 등지에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 일본, 중국, 호주, 필리핀 등에서도 0.3m 미만의 쓰나미가 예보됐다.  
 
아직 쓰나미로 인한 피해 상황은 보고되지 않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