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잣집 자제 항공사 부기장, 결혼 후 알고보니 무직 유부남

[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무직 유부남이 여성들에게 자신을 부잣집 자제이자 항공사 부기장이라고 속여 돈을 뜯고 결혼식까지 올렸다가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6단독 이은희 판사는 8일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이모(32)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결혼정보 사이트에 직업을 '항공사 부기장'이라고 적고 피해자들에게는 "할아버지로부터 35억원 상당의 땅을 증여받았고 아버지는 철강회사를 경영하며 어머니는 치과를 운영한다"고 말했다.
 
이씨는 이같은 가짜 신분으로 피해 여성 A씨로부터 1억9000만원, B씨로부터 7000만원 등 총 2억6000여만원을 가로챘다.
 
2014년 5월 결혼정보 사이트를 통해 A씨를 소개받아 다음해 4월 결혼식까지 올린 이씨는 신혼여행을 다녀온 후 갈 곳이 없자 호텔에 투숙하며 A씨와 그의 가족 신용카드로 숙박비 3000만원을 결제했다.  
 
이씨는 A씨와 같이 살면서 2014년 12월부터 다음해 6월까지 A씨 카드로 7700만원을 결제하기도 했다.  
 
이씨는 지난해 12월 같은 사이트에서 소개받은 B씨에게 청혼해 환심을 산 뒤 올해 3월까지 7000만원이 넘는 돈을 챙겼다. 당시 이씨는 A씨 사기 사건으로 조사를 받고 있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