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미국 워싱턴포스트와 인터뷰 "전술핵이 유일한 해결책“

자유한국당은 8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홍준표 대표와 정우택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 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보이스 오브 자유한국 릴레이 발언대 행사를 열고 북핵대책 즉각 강구 등을 요구했다.조문규 기자

자유한국당은 8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홍준표 대표와 정우택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 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보이스 오브 자유한국 릴레이 발언대 행사를 열고 북핵대책 즉각 강구 등을 요구했다.조문규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8일 미국 신문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하고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필요성을 강조했다. 홍 대표는 다음달 국정감사 기간 중 미국 방문을 계획하고 있다. 전날 워싱턴포스트와 인터뷰를 했고, 한국당은 이같은 인터뷰 내용을 이날 취재진에 배포했다.

 
 홍 대표는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의 한반도 운전자론은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제재·압박을 강조하는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정치적 위기국면에서 단지 속임수이고 제스처일 뿐”이라며 “제 지지자와 저는 문 대통령이 진짜 압력을 강화한다고 믿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20년간 우리는 대화, 제재, 대화, 제재를 반복해왔다. 그럼에도 북한은 꾸준히 핵무기를 개발해 왔다”며 “이제 그들은 마지막 단계까지 왔고 이 시점에서 대화는 별로 의미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외교나 대화는 해결책이 아니라는 게 분명해졌다”며 “전술핵배치가 우리가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