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뇌물수수·업무방해 혐의 박기동 가스안전공사 사장 구속

한국가스안전공사 박기동 사장[중앙포토]

한국가스안전공사 박기동 사장[중앙포토]

임원 시절 유관기관으로부터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박기동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이 구속됐다.

 
 8일 청주지검 충주지청은 뇌물수수와 업무방해 혐의로 박 사장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날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담당한 청주지법 충주지원 황병호 영장전담 판사는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황 판사는 "주요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어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박 사장은 임원 재직시절인 2013년∼2014년 직무와 연관이 있는 가스안전공사 업무 관련 업체들로부터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박 사장은 검찰에서 "단순히 친분에 따른 금전 거래였을 뿐 대가성은 전혀 없었다"고 주장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