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생명, 계약자에 이자 13억 덜 줬다가…과징금 73억

삼성생명이 계약자들에게 줘야 할 13억원 상당의 이자를 지급하지 않거나 과소 지급했다가 과징금 73억6500만원을 물게 됐다.
 

금융감독원은 제재심의위원회를 열어 삼성생명에 대해 과징금 처분과 함께 현직 임원 2명에 견책과 주의, 퇴직 임원 3명에 위법·부당사항 통보(주의 상당)를 의결했다고 8일 밝혔다.
 
삼성생명

삼성생명

 
금감원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2011년 1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계약자의 사망으로 지급한 보험금 2만2847건과 관련, 약관에 정해진 가산이자 11억2100만 원을 지급하지 않았다.
 
또 2011년 1월부터 2014년 10월까지 보험금 지급이 늦어진 15만310건과 관련, 실제 보험금이 지급될 때까지 줘야 하는 지연이자를 보험계약대출(약관대출) 이율이 아닌 ‘예정이율의 50%’ 등으로 여러 차례 하향 조정해 1억7000만원의 이자를 덜 줬다.
 
지난 4월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사옥에 폭발물 의심신고가 접수되어 건물이 통제되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 4월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사옥에 폭발물 의심신고가 접수되어 건물이 통제되고 있다. [중앙포토]

 
삼성생명은 비슷한 기간에 15건의 계약을 부당하게 해지하고, 이 가운데 2건은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계약자가 해지를 요청한 49건의 특약에 대해서도 삼성생명 측은 “특약만 해지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해지할 수 없도록 거짓 안내한 것으로 나타났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