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2020년 핵무기 최대 134기 보유할 수도"…국내 연구진 전망

 북한이 2020년께 최대 46개의 증폭핵분열탄(수소탄)과 최대 88개의 일반 원자탄(핵분열탄)을 보유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이는 북한이 보유 핵물질을 전량 무기화한다는 가정에 따른 것이다.
 
정성윤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은 8일 통일연구원이 ‘북한 6차 핵실험 이후 대북정책 방향’란 주제로 서울 롯데호텔에서 개최한 ‘KINU 평화포럼’ 발제문에서 “북한이 향후 핵무기 구성을 증폭핵분열탄 중심으로 재편할 가능성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올해 1월 1일 신년사에서 핵무기 개발 의지를 다시 강조했다.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올해 1월 1일 신년사에서 핵무기 개발 의지를 다시 강조했다.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정 위원은 “만약 북한이 2018년부터 핵무기를 전부 증폭핵분열탄(수소탄)으로 생산한다면, 2020년경 북한은 원자탄(핵분열탄) 최대 88개, 증폭핵분열탄(수소탄) 최대 46개, 도합 최대 134기의 핵무기를 보유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대북 전략에 대해선 “제재 운영 메커니즘과 목표를 냉철하게 재설정할 필요가 있다”며 “북한이 자신들의 전략 구상에서 ‘상수’(常數)로 설정하고 있을 5가지 ‘맹신’을 좌절시켜야 한다”고 제안했다.
 
북한의 ‘맹신’은 ▶핵 고도화만 완성되면 핵보유국 지위는 인정받을 것 ▶미국의 군사적 행동은 제한적일 것 ▶중국은 결코 우리(북한)를 포기하지 못할 것 ▶상황이 악화하면 남한을 통해 극복할 수 있을 것 ▶북한 주민들은 어떠한 상황에도 김정은 체제를 결사옹위할 것 등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