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비서 상습 폭언·폭행한 총영사 검찰 고발

외교부가 자신의 비서에게 폭행과 폭언을 상습적으로 일삼은 재외공관장에 대해 중징계 의결을 요구하고, 그를 검찰에 고발했다. 피해를 입은 비서는 현지 병원에서 6개월간의 치료 진단을 받았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외교부 당국자는 8일, 일본 주재 현직 총영사 A씨가 지난해 초부터 최근까지 자신의 비서 B씨에게 수시로 폭언을 하고, 그를 향해 볼펜을 던지거나 티슈 박스로 손등을 때리는 등 폭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업무 능력이 마음에 들지 않는 다는 것이 이유였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A총영사는 B씨에게 "넌 미친거야", "아우 미친X", "뇌 어느 쪽이 고장났어", "죽여 살려", "개보다 못하다", "넌 머리가 있는 거니 없는 거니" 등 인격 모독적인 폭언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이같은 폭언 외에도 A총영사가 던진 볼펜에 얼굴을 맞고, 티슈 박스로 손등을 맞는 등 부상을 입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지난해 봄부터 A총영사의 폭언을 녹음해 20시간 분량의 녹음파일 40개와 부상을 입은 신체부위 사진 드을 외교부 감사관실에 제출했다. 이에 외교부는 8일 중앙징계위원회에 A총영사에 대한 중징계 의결을 요구하고, A총영사를 대검찰청에 상해 및 폭행 등 혐의로 고발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A총영사에 대해 일단 직위해제 조치가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조사 과정에서 A총영사가 B씨뿐 아니라 공관 내 다른 직원들에게도 폭언을 해왔다는 제보가 접수돼 외교부는 이에 대해서도 조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 당국자는 "재외공관 '갑질' 집중신고 기간이 종료됐는데, 8월 말까지 40여 건의 신고가 접수됐다"며 "과거 처리(조치)했거나 혹은 조사해보니 별문제 없는 것으로 나타났거나 가해자가 특정되지 않아 조사를 하지 못한 건 등을 제외하면 10건 정도가 문제가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10건 중) 일부 사례에서 공관장이 관여됐다"며 "나머지 사건은 10월 중순쯤 조사결과 발표가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