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18 헬기사격 조사' 특조위 11일 출범…이건리 위원장 내정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 의혹 등을 조사할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가 오는 11일 출범한다.
 
8일 국방부에 따르면, 특조위는 11일 출범해 국군기무사령부에 보관 중인 기밀문서를 포함한 자료와 5·18 당시 군 복무자들의 증언 등을 토대로 진상규명에 나설 예정이다.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전남도청(광주 금남로) 쪽에서 전일빌딩 앞쪽으로 헬기가 비행하고 있다. 왼쪽 위는 당시 150여 발의 헬기 사격에 의해 탄흔이 남아 있는 전일빌딩 10층 사무실이다. 외벽에서도 35발의 탄흔이 발견됐다. 당시 전남도청에서 100m 거리에 있던 이 빌딩은 계엄군에 맞선 시민군의 주요 근거지였다.   [사진 5·18기념재단]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전남도청(광주 금남로) 쪽에서 전일빌딩 앞쪽으로 헬기가 비행하고 있다. 왼쪽 위는 당시 150여 발의 헬기 사격에 의해 탄흔이 남아 있는 전일빌딩 10층 사무실이다. 외벽에서도 35발의 탄흔이 발견됐다. 당시 전남도청에서 100m 거리에 있던 이 빌딩은 계엄군에 맞선 시민군의 주요 근거지였다. [사진 5·18기념재단]

특조위원장에는 대검찰청 공판송무부장을 지낸 이건리(54) 변호사가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변호사는 전남 함평 출신으로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후 20여년 동안 검사로 재직했다. 문재인 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로도 거론됐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이던 3월 20일 윤장현 광주시장과 함께 광주 전일빌딩을 찾아 5·18 당시 헬기사격에 의한 탄흔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광주광역시]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이던 3월 20일 윤장현 광주시장과 함께 광주 전일빌딩을 찾아 5·18 당시 헬기사격에 의한 탄흔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광주광역시]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3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헬기로 시민군이 있던 전일빌딩을 향해 무차별로 기관총을 발사했다는 의혹과 폭탄을 탑재한 전투기의 광주 출격 대기 명령이 있었다는 의혹을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국방부는 이에 따라 전군에 5·18 민주화운동 관련 군 문서의 임의적인 폐기를 금지하는 등 진상규명을 위한 조직 구성을 준비해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