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왜 쳐다봐" 새벽 길거리서 20대 8명 패싸움

경기도 평택에서 20대 8명이 "길을 가다 서로 쳐다봤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어 패싸움하다가 경찰에 입건됐다.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경기도 평택경찰서는 공동상해 혐의로 A(20)씨 등 5명을, 공동폭행 혐의로 B(24)씨 등 3명을 각각 형사 입건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4일 오전 4시 50분경 평택시의 한 상가 일대에서 술을 마시고 길을 가다 상호 간에 폭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시비가 붙은 모습. [사진 연합뉴스]

시비가 붙은 모습. [사진 연합뉴스]

 
5분간 이어진 싸움은 인근에 있던 시민들의 만류로 일단락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서로 먼저 맞았다는 양측 주장에 따라 현장 CCTV 영상을 수거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이를 통해 상호 간에 폭력을 행사한 사실을 확인했다.
 
그러나 A씨 등의 경우 이미 쓰러진 B씨 등을 주먹과 발로 수차례 때린 장면이 발견돼 공동상해 혐의를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쓰러진 상대에게 폭행가하는 피의자. [사진 연합뉴스]

쓰러진 상대에게 폭행가하는 피의자. [사진 연합뉴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각각 5명, 3명이 일행으로, 서로 '쳐다봤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었다"며 "사건 현장에서 8명 모두 임의동행을 거부해 아직 피의자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한 "쓰러진 뒤에도 폭행당한 B씨 일행 중 1명은 턱부위를 크게 다쳐 진술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조만간 A씨와 B씨 등 8명을 상대로 조사할 예정이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