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자발찌 찬 상태로 원룸 이웃 여성 성폭행한 30대

30대 성범죄 전력자가 전자발찌(위치추적 전자장치)를 착용한 상태로 원룸에 사는 이웃 여성을 성폭행했다.
 
범행 후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이 남성은 사건 발생 이틀 뒤 경찰에 자수했다.
 
8일 원주경찰서와 법무부 원주보호관찰소에 따르면 A(35)씨는 지난 6일 오전 3시경 원주시의 한 원룸에 사는 여성 B씨 방에 침입해 강제로 성폭행했다. 침입 후 2~3시간 만에 B씨 집을 빠져나온 A씨는 범행 후 착용 중이던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했다.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A씨가 착용한 전자발찌는 사건 당일 오전 10시 20분경 절단된 채 버려졌고, A씨 집에서 4~5㎞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다. 경찰과 법무부 보호관찰소는 달아난 A씨 추적에 나섰지만 이틀간 행방을 찾지 못했다.
 
심지어 A씨는 범행 후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나 시내버스를 타고 횡성과 원주를 오가는 등 시내를 활보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리고 경찰의 추적을 피해 산속에 숨어 있던 A씨는 가족 등의 설득으로 8일 오전 6시경 경찰에 자수했다.
 
A씨는 2004년부터 2008년까지 3차례 성폭력 범죄 전력이 있다. 마지막 성범죄로 징역 9년을 선고받은 A씨는 지난 6월 만기출소 후 원주에서 거주하고 있었다.
 
원주보호관찰소 관계자는 "전자발찌 착용자의 경우 같은 건물 내에서는 '홈'으로 표기되기 때문에 같은 건물이나 집에서 저지르는 범죄는 발견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고 밝혔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