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1번가' 매각설 일축한 박정호 SKT 사장 "AI 접목해 미래 유통시장 주도할 것"

SK텔레콤이 주식시장에서 제기되는 온라인 쇼핑몰 '11번가' 매각설을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강력히 부인했다. 주식시장에선 SK텔레콤의 자회사 SK플래닛이 11번가를 분리해 별도 회사를 설립한 뒤 신세계나 롯데에 지분을 팔 가능성이 제기돼 왔다.
 

박정호, 임원회의서 "11번가 매각 전혀 고려 없다" 못 박아
"음성인식 AI '누구' 활용한 쇼핑 서비스 더욱 확대할 것"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사진 SK텔레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사진 SK텔레콤]

8일 SK텔레콤에 따르면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최근 임원회의에서 "11번가는 미래의 상거래 플랫폼을 발전시켜 나가야 할 중요한 성장 동력"이라며 "11번가가 주도권을 갖는 성장 전략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사장이 구상하는 11번가의 성장 전략은 온라인 상거래 플랫폼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전통적인 대형마트나 백화점과 경쟁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11번가는 SK텔레콤이 개발한 음성인식 AI '누구'를 활용해 플랫폼에 올라온 모든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 중이다.  

 
미국에선 AI 알렉사를 앞세운 아마존이 지난 6월 전통 유통업체 홀푸드마켓을 인수하기도 하는 등 유통시장의 주도권은 온라인 중심으로 이동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박 사장은 "AI·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기술이 고객 소비 패턴을 획기적으로 바꾸고 있고 이는 전 세계적인 트랜드"라며 "다양한 주체들과 제휴해 국내 최고의 상거래 생태계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