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후 53일 영아, 정맥주사 채혈 도중 숨져…경찰 수사 나서

강원도 춘천의 한 대학병원에서 생후 53일 된 영아가 치료 도중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춘천경찰서에 따르면, 이 영아는 지난 3일 요로감염으로 한 대학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다 입원 나흘째인 6일 숨졌다. 영아는 6일 오후 정맥주사를 맞기 위해 채혈을 하던 중 의식을 잃었고, 결국 숨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 측은 "병원의 처치 과정에 문제가 있어보인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영아에 대한 부검을 의뢰하고, 유족과 병원 측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중이다.
 
한편 병원 측은 "현재 경찰 수사중인 사안"이라며 사건과 관련한 답변을 피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