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왜 못 알아듣지?'...AI 스피커, 음성인식 만족도 낮아

왼쪽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아마존 '에코', KT '기가지니', 구글 '홈', SKT '누구'. [사진 각 사 홈페이지]

왼쪽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아마존 '에코', KT '기가지니', 구글 '홈', SKT '누구'. [사진 각 사 홈페이지]

인공지능(AI) 스피커에 대한 기대는 높지만, 실제 만족도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AI 스피커 4개 제품 이용자 3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음성인식이 미흡했다’는 대답(중복 응답)이 57%에 달했다. 또 ‘연결형 대화 곤란(46%)’‘외부소음을 음성명령으로 오인(37%)’ 등이 미흡한 점으로 꼽혔다. 조사 대상 제품은 KT의 ‘기가지니’, SKT의 ‘누구’, 아마존의 ‘에코’, 구글의 ‘홈’이다.  
AI 스피커 만족도 조사. 자료 한국소비자원.

AI 스피커 만족도 조사. 자료 한국소비자원.

이용자의 68%는 AI 스피커를 구매한 동기로 ‘호기심’을 꼽았다. 구매 전에 가장 기대했던 기능은 ‘쉽고 편한 음성 인식(46%)’, ‘기기와의 일상 대화(23%)’, ‘일정 관리(13%)’ 순이었다. 그러나 구매 전 기대치가 가장 높은 ‘음성인식’ 기능에 대해 실제 사용자들은 '가장 미흡하다'고 답한 셈이다.  

구글·아마존·KT·SKT, AI 스피커 만족도 조사
기대치 가장 높은 '음성음식'에 기능에 실망

AI 스피커 만족도 조사. 자료 한국소비자원.

AI 스피커 만족도 조사. 자료 한국소비자원.

이용자들이 주로 사용하는 기능은 ‘음악 재생(71%)’이 가장 많았다. 이어 ‘날씨·교통정보' ‘인터넷 검색’ 순이었다. 기능 중 만족도가 가장 높은 항목은 ‘날씨·교통정보’로, 4점 만점에 3.15점이었다. 이어 ‘음악재생’이 3.1점, ‘타이머·스케줄 관리’가 3.04점으로 뒤를 이었다. 반면 인공지능 스피커의 주요 특성인 ‘일상대화’ 항목은 2.78점으로 만족도가 낮았다.
 
조사 대상자의 80%는 이용 기간이 3개월 미만이라고 답해 최근 들어 AI 스피커에 대한 관심이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또 대부분의 이용자가 “호기심에 샀다”고 답해 AI 스피커에 대한 구매가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실제로 ‘중고나라’ 등 중고용품 사이트에선 AI 스피커  거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일부 제품은 이용자에 AI 스피커를 임대할 경우 ‘임대 기간’과 ‘임대료 부과 기간’을 달리 표시하기도 했다. 임대 기간은 ‘무약정, 1년, 2년, 3년 중 선택’하게 돼 있지만, ‘임대료 부과 기간은 5년’으로 표시된 경우다. 이에 대해 한국소비자원은 임대 계약에 따른 소비자 권리·의무 등을 이용자에게 충분히 안내할 것을 관련 사업자에게 권고할 계획이다. 또 이용자들은 인공지능 스피커를 살 때 음성 인식 기능 등 중요 사항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