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죗값 꼭 치르겠다" '부산 여중생 폭행' 가해자 아버지 눈물 호소

"우리 가족 모두 하염없이 눈물만 흘리고 있습니다. 자식을 제대로 키우지 못한 부모로서 끝까지 책임을 지겠습니다"
 
지난 1일 부산 사상구 엄궁동에서 발생한 여중생 폭행 사건과 관련해 가해 학생 B(15)양의 아버지 C씨는 "용서받지 못할 죗값을 꼭 치르겠다"고 밝혔다.
 
7일 C씨는 부산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힘든 시기지만 용기를 내서 말문을 열게 됐다"면서 "어제 마음을 가다듬고 사건 영상을 봤는데 성인 범죄를 넘는 폭력에 아직도 심장이 떨리고 다리가 풀린다"고 말했다.
 
C씨는 B양이 경찰에 자수한 뒤 경찰서로부터 연락을 받고 이 사실을 처음 알았다. 
 
사건 당일 B양이 통금시간이 지나도록 집에 들어오지 않자 전화 통화를 했었다.
 
"다음 날 새벽에 출근해야 해 얼굴이라도 보자고 전화를 걸었는데 '알겠다'하고 끊었습니다. 그런데 그런 일이 벌어지고 있었을 줄을 전혀 몰랐습니다."
 
C씨는 경찰로부터 사건이 생각보다 심각하다는 사실을 전해 듣고는 부산보호관찰소에 직접 전화를 걸어 "벌을 받겠다"고 알렸다.
 
C씨는 다른 가해자 부모와 함께 피해자가 있는 병원을 방문해 편지 등 사과의 뜻을 전할 예정이다. C씨는 "문전박대를 당하더라도 무릎 꿇고 사죄하겠다"면서 "손이라도 잡고 눈물을 흘리고 싶다"며 울먹였다.
 
가해자 측에 대한 신상털기에 대해서는 고충을 토로했다. 
 
C씨는 "하루 1000통의 비난 전화가 쏟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마땅히 치러야 할 대가라고 생각합니다. '자살해라' '왜 사느냐' 등의 전화가 쏟아져 안좋은 생각도 했지만, 어쨌든 이번 일부터 해결해야 하고, 우리 가족도 살려야 하지 않겠습니까" 
 
C씨 아내와 또 다른 딸 등은 지적장애 등을 앓고 있다. 
 
협박 전화를 받은 지적장애 딸이 충격을 받아 늦은 시간 병원에서 이탈하는 일도 빚어졌다.
 
C씨는 인터넷상에서 떠도는 B양의 계정과 글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잘라 말했다. 
 
C씨는 "소년원에 있어 휴대전화를 쓸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현재 딸은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며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