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일 과거사 문제 당분간 거론 안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했다. 두 정상은 북핵으로 인해 동북아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양국이 과거사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미래지향적이고 실질적인 협력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했다. 두 정상은 북핵으로 인해 동북아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양국이 과거사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미래지향적이고 실질적인 협력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7일 북핵과 미사일 문제에 집중하기 위해 당분간 과거사 문제를 한·일 간의 현안으로 다루지 않기로 했다.
 

문 대통령 - 아베 50분간 정상회담
“북한 최대한 제재, 공조 절실한 때”
강제징용 등 이슈화 자제하기로
대북 원유차단 중·러 설득 협조도

두 정상은 이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50분간 회동하면서 “북핵과 미사일 도발로 인한 동북아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양국이 과거사 문제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미래지향적이고 실질적인 교류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며 이같이 합의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윤 수석은 “(북한의 위협 등) 양국의 문제를 풀어가는 데 위안부 문제나 강제징용 문제 등에서 발목을 잡히지 않도록 안정적으로 이슈를 끌고 가자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두 정상은 이날 “현 상황에서는 대화보다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을 더욱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의견을 같이한 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 제재안에 대북 원유 공급 중단을 포함하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를 위해 원유 공급에 반대하는 중국과 러시아를 설득하는 데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국제사회와 협력하면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반드시 포기하도록 제재와 압박을 최대한으로 가하는 한편 궁극적으로 평화적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자”고 말했다. 아베 총리도 “일본과 한국, 그리고 일본·한국·미국이 앞으로도 긴밀하게 공조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 주도로 발족한 동방경제포럼 연설에서 ‘9개의 다리(9-Bridges)’ 전략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러시아와 한국 사이에 ‘9개의 다리’를 놓아 동시다발적 협력을 이뤄나갈 것”이라며 가스·철도·항만·전력·북극항로·조선·일자리·농업·수산 등 9개의 협력 분야(다리)를 열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러시아의 ‘에너지 수퍼링’(사할린 에너지개발 프로젝트) 구상이 몽골 고비사막의 풍력, 태양광의 거대한 ‘수퍼그리드’(몽골 에너지를 동아시아에 공급하는 사업)와 결합하면 동북아시아는 세계 최대의 에너지 공동체를 형성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012년 대선을 앞두고 수퍼그리드 사업을 제안한 소프트뱅크 손정의 회장을 만난 뒤 이를 ‘탈원전의 대안’으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불참으로 실패해 왔던 남·북·러 ‘3각 협력’의 접근법을 바꿀 뜻임을 밝혔다. 그는 “북한이 시작부터 함께하면 더 좋은 일이지만 한국과 러시아 양국이 힘을 합쳐 협력할 수 있는 사업들은 지금 바로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도 포럼 연설에서 “극동은 물류의 중심지가 될 수 있다”며 “올해 말까지 한국과 합작기업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동북아 국가들이 협력해 경제협력에 성공하는 모습을 보면 북한도 (경협이) 핵 없이도 평화롭게 번영할 수 있는 길임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1박2일 순방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블라디보스토크=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