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드 1개 포대 완성 “당장 오늘부터 요격 가능”

주한미군이 7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 기지에서 발사대 설치 작업을 하고 있다. 사드 체계 잔여 발사대 4기의 임시 배치가 이날 완료됐다. [프리랜서 공정식]

주한미군이 7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 기지에서 발사대 설치 작업을 하고 있다. 사드 체계 잔여 발사대 4기의 임시 배치가 이날 완료됐다. [프리랜서 공정식]

이낙연 국무총리는 7일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고도화, 잇따른 도발에 대응해 국가의 안보를 수호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정부로서 어렵지만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경북 성주골프장에 주한미군의 사드 체계 임시 배치를 완료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야전 정비차량 등 모든 장비 반입
미군 측, 가장 급한 전력공사 시작
북 핵·미사일 도발로 배치 당겨져
이낙연 “국가 수호 불가피한 선택”

송영무 국방부 장관·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김은경 환경부 장관 등 주무 장관들도 합동브리핑을 열고 “사드 장비 반입 과정에서 주민·경찰관 등 부상자가 발생해 매우 안타깝다”며 “전자파 건강피해 가능성에 대해서는 한 점의 의혹도 없도록 규명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미배치 미사일 발사대 4기와 지원 장비, 그리고 사드 기지 공사에 필요한 장비·자재 등이 성주골프장에 들어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1개 포대 규모의 작전운용 능력을 구비하게 됐다”고 말했다. 사드 체계 1개 포대는 X밴드 레이더(AN/TPY-2) 1대와 미사일 발사대 6기, 지원 장비로 구성됐다.
 
 
관련기사
 
군 당국은 미군 측과 협조해 사드 체계를 가급적 빨리 가동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권명국 전 공군 방공포병사령관은 “당장 내일부터 요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며, 2~3일 내 긴급한 공사도 끝낼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미군 측은 가장 시급한 전력 공사를 시작했다. 지난 4월 반입한 레이더와 발사대 2기는 지금까지 발전기로 전력을 공급했다. 발전기용 유류의 소비량이 많은데 지금까지 사드 배치 반대 주민·시위대가 진입 도로를 막았기 때문에 항공으로 수송해왔다. 주한미군은 야전 정비차량과 야전 장착 차량도 성주골프장에 들여보냈다. 사드 체계가 고장나면 바로 고치고, 미사일이 다 떨어지면 현장에서 다시 발사대에 채워넣기 위한 용도다.
 
◆배치 결정한지 14개월 만에 완료=사드 배치 과정은 반전의 연속이었다. 사드 논란이 처음 불거진 건 2014년 6월 커티스 스캐퍼로티 당시 한미연합사령관이 “사드 배치를 (본국에) 건의했다”는 발언을 하면서였다. 그러나 박근혜 정부는 2015년 “미국으로부터의 제안도 없었고, 사드 배치를 협의한 적도 없고, 결정된 것도 없다”(‘3NO’)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하지만 북한이 지난해 1월 6일 4차 핵실험에 이어 그해 2월 7일 장거리로켓(미사일) 광명성으로 도발을 하자 정부의 입장이 바뀌었다. 같은 해 7월 8일 박근혜 정부는 한반도의 사드 체계 배치를 결정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선 사드 배치 과정의 절차상 문제가 있었다는 이유로 사드 배치를 미루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도 지난 7월 28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미사일 발사로 사드 체계의 임시 배치 방침을 결정했다. 
 
정용수·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