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성일·엄앵란 주연 ‘맨발의 청춘’ 김기덕 감독 별세

영화 ‘맨발의 청춘’을 비롯해 1960년대 대표적인 흥행작들을 연출한 김기덕(사진) 감독이 7일 별세했다. 83세. 김 감독은 지난 4월 폐암 진단을 받고 투병해왔다.
 
1934년 서울에서 태어난 고인은 61년 ‘5인의 해병’으로 데뷔해 60여 편의 영화를 연출했다. 신성일·엄앵란 주연의 청춘영화 ‘맨발의 청춘’(1964)을 비롯해 ‘용사는 살아 있다’(1965), ‘친정 어머니’(1966), ‘대괴수 용가리’(1967), ‘124 군부대’(1970)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선보이며 60년대 한국영화의 중흥기를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마지막 연출작인 스포츠 영화 ‘영광의 9회말’(1977) 이후에는 서울예술대학 강단에 섰다. 제1회 대종상영화제 신인감독상(1962)을, 2003년엔 옥관문화훈장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안숙영씨와 아들 영재·영기씨, 딸 은아씨 등 2남1녀가 있다.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발인은 9일 오전 11시. 2227-7500.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