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20서 맺은 인연 이어가는 라가르드·윤증현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가운데)가 7일 오후 서울 포시즌 호텔에서 윤증현 전 장관(오른쪽)의 외손자를 안으려다 울음을 터뜨리자 활짝 웃고 있다. 왼쪽은 윤 전 장관 사위 박사무엘 해군 대위. [박종근 기자]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가운데)가 7일 오후 서울 포시즌 호텔에서 윤증현 전 장관(오른쪽)의 외손자를 안으려다 울음을 터뜨리자 활짝 웃고 있다. 왼쪽은 윤 전 장관 사위 박사무엘 해군 대위. [박종근 기자]

“서울에 온 걸 환영합니다.”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
 

2010년 IMF 개혁 과정서 친분 다져
3년 전 “가족과 식사를” 약속 지켜

“다시 만나게 돼 반가워요.”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7일 저녁 7시께 서울 종로구의 한 호텔 로비에서 윤 장관과 라가르드 총재가 만났다. 윤 장관은 가족들을 한 사람씩 소개했다. 윤 장관의 부인 이정혜씨와 사위 박사무엘씨, 갓 돌이 지난 손자 등이 함께 왔다. 윤 장관이 손자를 소개하며 안아보겠느냐고 묻자 라가르드는 손에 들고 있던 클러치(어깨끈이 없는 작은 손가방)를 경호원에게 건네고 아이를 안았다.
 
이날 저녁식사는 라가르드 총재가 윤 장관과 가족을 초대해 이뤄졌다. 윤 장관은 “서울에 오는데 함께 식사할 수 있느냐고 라가르드 총재로부터 연락을 받았다”며 “3년 전 서울에 왔을 때도 가족과 함께 식사를 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인연은 2010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를 경주에서 열었다. 윤 장관은 IMF의 지배구조 개혁을 둘러싼 논의가 진전을 이루지 못하자 당시 프랑스 재무장관이던 라가르드 총재에게 전권을 주며 도움을 청했다. 진통이 있었지만 프랑스의 중재로 재무장관 회의에서는 예상을 뛰어넘는 IMF 지분 조정안을 도출했다.
 
두 사람은 일 뿐 아니라 문화 등 다양한 주제를 놓고 대화하며 친해졌다. 윤 장관은 “사르트르나 카뮈 등 프랑스 문학가들과 알랭 들롱, 쟝 카방 등 옛날 영화배우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다방면에서 박식하고, 리더십이 뛰어나며 배려하는 마음도 크다”고 라가르드 총재를 평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6박 7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 중이다. 이날 오전 기재부와 한국은행이 IMF·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와 공동 개최한 국제 콘퍼런스에서 기조 연설을 한 뒤 이화여대에서 연 토론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라가르드 총재는 “내 친구 윤증현 장관”을 언급하기도 했다. 
 
박현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