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양 포커스] 달터공원을 앞마당 삼은 고품격 주거지

래미안 강남포레스트



삼성물산은 이달 서울시 강남구 개포동에 개포시영 재건축 단지인 래미안 강남포레스트(조감도)를 선뵌다. 지상 35층 31개 동, 전용면적 59~136㎡ 2296가구의 대형 단지다. 이 가운데 208가구가 이번에 일반분양된다.
 
이 아파트는 강남에서도 손꼽히는 조망권과 쾌적한 주거환경을 갖췄다. 단지 남서쪽 달터공원을 내 집 앞마당처럼 쓸 수 있고 달터공원과 대모산을 연결하는 에코브릿지 공사도 진행 중이다. 에코브릿지가 완공되면 단지 안에서 강남그린웨이를 누릴 수 있다. 여기에다 개포지구 내 저층 재건축 단지 중 유일하게 평지에 지어지는 데다 대부분 가구가 판상형, 남향 위주로 설계돼 주거 쾌적성도 뛰어날 전망이다.
 
지하철 3호선 매봉역, 분당선 구룡역 이용이 편하고 양재IC와 남부순환로 진입이 쉬운 등 교통도 편리하다. 지난해 말 SRT 수서역 개통으로 전국 이동이 편리해졌다.
 
구룡·개원초, 개포중, 개포고, 경기여고 등이 위치한 강남 8학군 인근인 데다 대치동 학원가 이동도 편리해 교육여건이 좋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롯데백화점 강남점 등의 이용이 편리하다.
 
이 아파트는 래미안만의 IoT홈큐브 등 특화기술이 대거 적용된다. 최상층에 스카이 전망 카페가 들어서고 단지 안에 게스트하우스 등 커뮤니티시설이 조성된다.
 
김영태 중앙일보 조인스랜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