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방부, 8일 사이버사령부 댓글공작 의혹 재조사 위한 TF 출범

국방부[연합뉴스]

국방부[연합뉴스]

국방부가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2년 대선을 앞둔 시점에서의 국군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 의혹에 대한 재조사에 들어간다. 국방부 관계자는 7일 연합뉴스에 "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 의혹 재조사를 위한 국방부 TF(태스크포스)가 내일(8일) 출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TF는 국방부 검찰단과 국방조사본부를 포함한 군 수사기관 관계자들로 구성될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3∼2014년 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 의혹을 수사했지만, 연제욱·옥도경 전 사이버사령관과 군무원 이모 전 심리전단장을 기소하고 수사를 종결했다.  
 
 그러나 최근 언론 보도 등으로 2012년 대선을 앞두고 사이버사령부가 김관진 당시 국방부 장관을 포함한 군 수뇌부와 청와대에 댓글 공작을 보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박근혜 당시 대통령 후보를 지지하고 경쟁 후보들을 비난하는 내용의 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에 군 수뇌부와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는 내용이다. 김기현 전 사이버사령부 530 심리전단 총괄계획과장은 최근 방송에 출연해 사이버사령부가 2012년 대선을 앞두고 군 수뇌부와 청와대에 매일 보고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군 차원에서 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은 이미 조사가 끝난 사안이지만, 새로운 의혹이 불거져 재조사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 의혹 재조사를 위한 TF의 팀장은 대령급 장교가 맡을 예정이다. TF는 일단 최근 제기된 의혹을 중심으로 재조사에 나설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진행 상황에 따라서는 TF가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을 비롯한 의혹의 핵심 인물을 직접 조사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