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 "문재인 정부, 트럼프의 푸들로 전락"

김종대 정의당 원내대변인. [연합뉴스]

김종대 정의당 원내대변인. [연합뉴스]

정의당이 7일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발사대 4기를 추가로 임시 배치한 문재인 정부를 향해 "트럼프의 푸들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김종대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상무위에 참석해 "오늘 아침 성주 상황은 20여명이 다쳐서 병원으로 실려 간 아비규환 그 자체다. 이렇게 물리력으로 국민을 제압하는 광경은 박근혜 대통령 시절과 다를 것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OOO의 푸들'이란 표현은 국제관계에서 상대국의 국가 원수를 맹종하는 정치인을 조롱하는 표현으로 쓰여왔다.
 
김 의원은 "'박근혜 정부 당시의 사드 조기 배치의 진상을 규명하겠다'며 국방부를 조사했고 '사계절 환경영향평가를 주민 참여 속에 실시하겠다'고 약속하던 두 달 전의 문재인 정부는 온데간데없다"며 "불과 두 달 만에 이 약속은 짓밟혔다"고 주장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에 대해선 "문 대통령이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강화해야 한다. 북한에 대한 석유 공급도 중단해 달라'고 요청했고, 이에 대해 푸틴 대통령은 '북한 핵 문제는 대화와 협상으로 해결돼야 한다. 원유 중단으로 민간의 피해까지 초래할 수 없다'며 거절했다"고 소개하면서 "북한의 민간 피해까지도 불사하겠다는 인권 변호사 출신의 우리 대통령을 푸틴이 반대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왜 이러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이렇게 미국의 요구에 속수무책으로 끌려가는 이 정부는 이제 트럼프 대통령의 푸들로 전락했다"며 "하루속히 이 정부가 정상으로 복귀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