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PGA]'2승 정조준' 장이근, '메가오픈' 1R 혼전 속 공동 선두





5명 8언더파 공동선두…치열한 선두 경쟁 예고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올 시즌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 투어 신인왕 레이스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장이근(24)이 다승을 향한 힘찬 첫걸음을 뗐다.



장이근은 7일 인천 서구 드림파크 컨트리클럽 드림코스(파72·6938야드)에서 열린 '티업·지스윙 메가오픈(총상금 5억원)'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9개, 보기 1개로 8언더파 64타를 쳤다.



이날 장이근을 비롯해 임성재(19), 이동민(32·동아오츠카), 최고웅(30), 박정민(24·타이틀리스트) 등 5명이 공동 선두로 나서며 남은 대회 기간 치열한 선두 경쟁을 예고했다.



장이근은 전반에 5~7번 홀 3연속 버디로 3타를 줄인 뒤 후반 시작과 함께 10~14번 홀에서 4연속 버디에 성공하며 선두 자리를 노렸다.



이후 4개 홀 연속 파에 그치며 숨을 고른 장이근은 마지막 18번 홀(파5) 버디에 성공하며 공동 선두가 됐다.



지난 6월 '코오롱 한국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장이근은 이번 대회 정상에 오를 경우 올 시즌 가장 먼서 2승 고지를 밟는다.



올 시즌 코리안투어에서는 13개 대회 모두 각기 다른 우승자를 배출하며 아직까지 누구도 다승의 기쁨을 맛보지 못했다.



신인왕 포인트 477점으로 1위인 장이근이 2승을 거둔다면 2위 김홍택(24·317점)과 격차를 크게 벌리며 신인왕을 굳힐 수 있다.



투어 2년 차로 한국과 일본 투어를 함께 뛰고 있는 임성재는 보기 없이 8언더파 64타를 치며 자신의 코리안투어 최저타 신기록을 작성했다.



이동민은 12번 홀(파4)에서 1온에 성공한 뒤 1m 이글 퍼팅을 성공시키는 등 선전하며 2014년 '동부화재 프로미오픈' 이후 3년 만에 2승째를 노린다.



시즌 1승을 거두며 다승에 도전하는 이형준(25·JDX)과 맹동섭(30·서산수골프앤리조트)은 선두 그룹에 3타 차 공동 16위다.



제네시스 포인트 1위 이정환(26·PXG)과 상금 선두 최진호(33·현대제철)은 각각 4언더파와 3언더파를 기록했다.



올 시즌 처음 신설된 이번 대회는 티업비전과 지스윙이 타이틀 스폰서로 총 5580명이 참가한 스크린골프 예선과 본선을 거쳐 120명을 대상으로 필드 예선을 치렀다. 최종 14명을 선발해 이번 대회 참가자격을 부여하는 등 대국민 골프 오디션으로 진행돼 관심을 모았다.



ohjt@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