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내 첫 '니코틴 살인사건' 피고인 아내·내연남 '무기징역'

니코틴 원액. 본 기사와직접적인 연관 없습니다. [중앙포토]

니코틴 원액. 본 기사와직접적인 연관 없습니다. [중앙포토]

숨진 비흡연 50대 남성의 몸 안에서 다량의 니코틴 성분이 나온 일명 ‘니코틴 살인사건’의 피고인들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국내에서는 그동안 니코틴 원액을 이용한 살인 사건이 발생한 적이 없는 데다, 해당 사건 피해자의 경우 니코틴 원액이 어떻게 체내에 주입됐는지 수사·재판과정에서 명확히 밝혀지지 않아 선고결과가 관심이었다. 니코틴 살인의 국내 첫 유죄 인정 사례다.   
 
의정부지법 형사11부는 7일 살인·사문서위조 등 7개 혐의로 기소된 피해자의 부인 송모(48·여)씨와 송씨의 내연남 황모(47)씨에게 각각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송씨는 황씨와 공모해 지난해 4월 22일 경기도 남양주시 도농동 A아파트 자택에서 잠이 든 남편 오모(당시 53세)씨에게 니코틴 원액을 주입, 살해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됐다. 앞서 지난달 28일 검찰은 이들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경찰은 별다른 건강 이상이 없었던 오씨의 돌연사에 주목했다. 주변 지인들은 경찰에 “평소 건강했다”고 증언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결과, 오씨의 체내에서 다량의 니코틴과 수면제인 졸피뎀 성분이 발견됐다. 사망 당시 오씨 주변에서는 니코틴·졸피뎀 용기가 발견되지 않았다.
의정부지방법원 전경. [중앙포토]

의정부지방법원 전경. [중앙포토]

 
혈중 니코틴 농도는 1L당 3.7㎎ 이상이면 치사량이라고 한다. 오씨의 몸에선 1L당 1.95㎎이 검출됐다. 오씨는 비흡연자다. 치사량으로 알려진 수치에는 못 미치지만, 국과수에 따르면 신체 상태에 따라 혈중 니코틴 1L당 1.4㎎ 수준에서 숨진 사례가 있다.
 
다량의 니코틴 검출을 수상히 여긴 경찰은 송씨를 의심했다. 2010년 한 결혼정보업체를 통해 알게 된 오씨와 송씨는 2011년 4월부터 도농동 아파트서 동거해왔다. 혼인신고는 오씨가 사망하기 전인 지난해 2월28일 이뤄졌는데, 송씨가 오씨 동의없이 한 신고였다. 당시 증인이 공범 황씨였다.
 
송씨는 2015년 7월쯤부터 황씨와 내연 관계를 맺었다. 오씨가 주중에는 충남 천안 소재 회사 기숙사에서 생활해 둘은 송씨의 별내동 아파트서 동거까지 했다. 송씨는 7000만원의 대출금 등을 갚지 못해 파산결정을 받은 바 있고, 황씨는 뚜렷한 직업 없이 송씨에게 많게는 600만원까지 받아 생활을 했다.
 
본격적인 수사과정에서 정황증거가 속속 드러났다. 결정적 증거인 ‘스모킹 건’은 아니지만 살인 행위를 합리적으로 의심할 만한 간접증거였다.
  
송씨의 경우 오씨의 사망을 발견한 순간 112·119가 아닌 S상조 장례지도사에게 연락했는데, 이 장례지도사의 연락처는 내연남인 황씨가 전달해줬다. 송씨는 남편 사망으로 8억원의 남편 재산을 상속하게 됐는데 1억원을 황씨에게 송금한 사실이 확인됐다.
 
내연남 황씨 역시 오씨 사망 10일 전쯤 순도 99% 니코틴 원액 10mL짜리 2병을 온라인으로 구매했다. 특히 니코틴 치사량, 사망신고 후 해야 할 일 등을 인터넷을 통해 검색한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니코틴을 어떻게 주입했는지 직접적인 증거는 없지만 다수의 유력한 정황증거를 종합해 유죄를 인정할 수 있다”며 “그런데도 피고인들은 변명으로 일관하면서 반성의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피고인들의 탐욕으로 귀중한 생명을 잃었다”며 “인명경시와 물질만능 풍조로부터 사회를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사회와 영구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양형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살해를 부인해왔던 송씨와 황씨는 항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의정부·남양주=전익진·김민욱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