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지현, 입북 후 카톡메시지 읽었다” 中 남편이 밝힌 임지현 입북기

재입북한 임지현(본명 전혜성·26)의 중국인 남편이 임지현의 입북 미스터리에 대해 입을 열었다.

 
오늘(6일) 밤 방송된 TV조선 '세7븐'에서는 임지현의 중국인 남편과 단독 통화한 내용을 공개했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제작진은 임지현의 전화번호를 입수, 임지현의 카카오톡 아이디가 사라지지 않은 것을 발견하고 연락을 시도했다. 제작진이 보낸 임지현의 카카오톡 메시지를 누군가 읽었고, 한달 후 누군가로부터 메시지가 도착했다. 임지현의 핸드폰을 갖고 있던 사람은 바로 중국인 남편이었다.  
 
전화를 경계하던 그는 “임지현을 직접 바래다주고 싶었고 어디를 통해 갔는지도 알고 싶었다”며 자신이 임씨를바래다준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그 사람은 북한 경찰이 자신을 체포하는 것을 제가 보는 걸 원치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장백으로 간 것이 맞다”며 “집을 너무 그리워했다. 엄마도 있고 여동생도 있고. 혈육 간 정 때문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저는 돌아가는 걸 원치 않았다. 북한으로 돌아가면 저 또한 많이 힘들어질 것이기 때문”이라며 “그 사람이 부모님을 너무 보고 싶어 해서 도리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 문제에 대해 보도하는 건 반대하지 않는다. 반드시 사실대로 보도해야 한다”며 “안전 확보되면 다 말씀드릴 수 있다”고 통화를 마쳤다.
 
한편 지난달 28일 북한조국평화통일위원회 산하 대남선전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반공화국 모략선전물은 이렇게 만들어진다-전혜성의 증언 중에서’라는 제하의 약 30분짜리 영상을 공개했다.
 
사회자는 “지금 적대세력들은 우리 공화국의 실상을 왜곡·날조하는 모략편집물들을 대대적으로 제작하고 광범하게 유포시키고 있다”며 탈북민 관련 출연프로그램을 언급했고 임씨는 인터뷰 형식으로 중간중간 등장했다.  
 
임씨는 “대본이란 게 인간쓰레기들이 모여서 거짓말로 부풀려 만드는 것”이라며 탈북민 관련 프로그램 출연(공모) 단계부터 허위 및 과장을 부추긴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남성 사회자는 “대본부터 그러니 촬영 현장도 다를 바 없지 않냐”고 되물었고, 임씨의 발언이 대답 형식으로 이어졌다.  
 
특히 임씨는 함께 출연했던 탈북민의 실명까지 거론하며 “대본을 까먹고 못 하자 휴식 시간에 모 작가가 와서 ‘다음번 촬영 때는 휴식하고 연락할 때 나오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인터뷰 말미에는 “오직 저 자신의 의지 하나만 가지고 차디찬 압록강을 건너갔다”며 재입북한 과정을 상세히 설명했고, 가족들과 함께 어느 관광지를 방문하며 환하게 웃는 모습 등도 공개되기도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