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경찰 사드반대 주민 해산 돌입…주민과 충돌

7일 사드기지 입구인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경찰이 이동하면서 주민과 충돌하고 있다.[연합뉴스]

7일 사드기지 입구인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경찰이 이동하면서 주민과 충돌하고 있다.[연합뉴스]

정부가 7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잔여 발사대 4기의 경북 성주 기지 추가 배치를 완료할 예정인 가운데 경찰이 반대 단체 시위 해산에 돌입했다.

 
 현재 성주 기지가 있는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에는 군 당국과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주민들·시민단체들 간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도 8000명을 배치해 주민들과 대치 중이다.  
 
 앞서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소성리 종합상황실은 전날 국방부의 공식발표 전 “새벽 2시 발사대를 추가 배치하는 것을 여러 경로를 통해 확인했다”며 “사드반대 주민과 시민단체 회원들에게 경찰이 도로를 봉쇄할 것으로 예상함에 따라 소성리 마을로 집결해달라”고 알렸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