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굿모닝 내셔널]명량대첩 ‘13 vs133 신화'를 울돌목서 본다

“한 사람이 길목을 지키면 천 명을 두렵게 할 수 있다(一夫當逕 足懼千夫)”
1597년 9월 15일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명량해전을 하루 앞두고 휘하 장수들에게 한 말이다.
 
아울러 그는 “죽고자 하면 살고, 살고자 하면 죽는다(必死則生 必生則死)”며 불안에 떨고 있던 군사들을 독려했다. 당시 조선은 1597년 7월 15일 칠천량 해전에서 당한 패배로 수군 함정이 12척에 불과할 정도로 괴멸 위기에 몰린 상태였다.
2014년 개봉한 영화 '명량'. [중앙포토]

2014년 개봉한 영화 '명량'. [중앙포토]

이순신은 이튿날인 9월 16일 기적 같은 승리를 통해 전쟁의 판도를 뒤집는다. 울돌목(鬱陶項)의 빠르고 험한 물살을 이용해 13척의 배로 133척의 일본 수군을 격파한 명량대첩(鳴梁大捷)을 통해서다.
 
세계 해전사에 남을 이 전투는 7년간 이어진 임진왜란을 끝내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당시 어선과 식량을 스스로 갖고 나와 왜군과 싸운 민초들의 용맹 역시 승리를 거둔 원동력이 됐다. 백의종군 이후 조선 수군을 재건한 이순신의 리더십과 백성들의 희생이 나라를 구한 것이다. 
지난해 9월 울돌목에서 열린 ‘명량대첩 해전재현’. 올해는 9일 오후 2시부터 조선 수군의 판옥선 13척이 왜선 133척을 무찌르는 해전이 재현된다. 프리랜서 장정필

지난해 9월 울돌목에서 열린 ‘명량대첩 해전재현’. 올해는 9일 오후 2시부터 조선 수군의 판옥선 13척이 왜선 133척을 무찌르는 해전이 재현된다. 프리랜서 장정필

오는 9일 울돌목에서는 420년 전 명량대첩 당시의 치열한 전투가 생생하게 재현된다. 매년 가을 전남 해남과 진도 사이의 바다에서 열리는 ‘명량대첩 축제’를 통해서다.
 
이 축제는 2014년 1700만 명을 동원한 영화 ‘명량’을 통해 지켜봤던 전투 상황을 실제처럼 체험하는 이벤트다. 올해는 ‘불멸의 명량! 호국의 울돌목!’을 주제로 8일부터 10일까지 해남 우수영과 진도 녹진 등 명량해협 일원에서 열린다.
지난해 9월 울돌목에서 진행된 ‘명량대첩 해전재현’. 올해는 9일 오후 2시부터 조선 수군의 판옥선 13척이 왜선 133척을 무찌르는 해전이 재현된다. [사진 전남도]

지난해 9월 울돌목에서 진행된 ‘명량대첩 해전재현’. 올해는 9일 오후 2시부터 조선 수군의 판옥선 13척이 왜선 133척을 무찌르는 해전이 재현된다. [사진 전남도]

축제의 백미인 ‘명량대첩 해전재현’은 9일 오후 2시부터 열린다. 해남과 진도 주민 500여 명이 참여해 13척의 조선 판옥선이 10배가 넘는 왜선을 무찌르는 기적의 퍼포먼스를 재현한다.
 
해전에서는 화약이 터지는 굉음과 함께 불화살이 날아다니고 물대포가 쏟아지는 상황이 박진감 넘치게 전개된다. 명량해전 당시의 치열함을 표현하기 위해 61척의 어선에서 쏘아대는 화포와 불꽃 등이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한다.  
지난해 9월 울돌목에서 열린 ‘명량대첩 해전재현’. 올해는 9일 오후 2시부터 조선 수군의 판옥선 13척이 왜선 133척을 무찌르는 해전이 재현된다. 프리랜서 장정필

지난해 9월 울돌목에서 열린 ‘명량대첩 해전재현’. 올해는 9일 오후 2시부터 조선 수군의 판옥선 13척이 왜선 133척을 무찌르는 해전이 재현된다. 프리랜서 장정필

전문 스턴트맨들과 특수효과팀을 활용한 배 위에서의 백병전과 왜선의 화재·침몰 등도 볼거리다. 치열한 해전 끝에 조선과 왜군의 배가 맞닿으면 두 나라 사이의 병사들이 서로의 배를 넘어다니며 칼과 창을 휘두르며 전투를 하는 장면이 압권이다.
 
이후 전투에서 왜장인 구루시마 미치후사(來島通總)가 쓰러지면 “왜장이 죽었다”는 외침과 함께 후퇴하는 왜선 중 2대에서 불길이 치솟으며 배가 침몰하는 장면이 연출된다. 
지난해 9월 울돌목에서 진행된 ‘명량대첩 해전재현’. 올해는 9일 오후 2시부터 조선 수군의 판옥선 13척이 왜선 133척을 무찌르는 해전이 재현된다. [사진 전남도]

지난해 9월 울돌목에서 진행된 ‘명량대첩 해전재현’. 올해는 9일 오후 2시부터 조선 수군의 판옥선 13척이 왜선 133척을 무찌르는 해전이 재현된다. [사진 전남도]

첫 날인 8일 ‘약무호남(若無湖南) 제례’로 시작되는 축제는 10일까지 ‘명량대첩 해상 퍼레이드’와 ‘강강술래 한마당’ 등 다양한 이벤트가 펼쳐진다. 특히 올해는 명량대첩 7주갑(七周甲·60 갑자가 7번 반복된 420년)이 되는 해로 당시의 승전을 기념하는데 초점이 맞춰진다.  
 
주최 측은 8일 추모 헌다(獻茶) 및 헌화(獻花)를 통해 명량대첩에 참전한 장수와 수군·의병에 대한 영혼을 위로한다. ‘약무호남 제례’와 ‘평화의 만가행진’ 등 이순신의 리더십과 조선 백성들의 호국·희생정신을 기리는 행사들도 곳곳에서 펼쳐진다. 
지난해 9월 울돌목 일원에서 진행된 ‘명량대첩 축제’ 당시 약무호남 제례 모습. [사진 전남도]

지난해 9월 울돌목 일원에서 진행된 ‘명량대첩 축제’ 당시 약무호남 제례 모습. [사진 전남도]

약무호남 제례는 ‘호남이 없으면 국가도 없다.(若無湖南 是無國家)’는 상소를 올린 충무공을 기리는 제사 의식이다. 임진왜란을 이겨낸 백성들의 구국정신을 기리기 위해 매년 명량대첩 축제 첫 날 열린다. 올해는 8일 오전 10시30분 해남 우수영 충무사와 진도 정유재란 순절묘역에서 거행된다.
 
‘명량대첩 해상 퍼레이드’는 대규모 해전이 재현되는 9일(오후 1시) 외에도 8일(오후 1시)과 10일(오후 3시) 등 3차례에 걸쳐 진행된다. 9일 하루에만 열리는 ‘명량대첩 해전재현’의 분위기를 띄우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9월 울돌목에서 진행된 ‘명량대첩 해전재현’. 올해는 9일 오후 2시부터 조선 수군의 판옥선 13척이 왜선 133척을 무찌르는 해전이 재현된다. [사진 전남도]

지난해 9월 울돌목에서 진행된 ‘명량대첩 해전재현’. 올해는 9일 오후 2시부터 조선 수군의 판옥선 13척이 왜선 133척을 무찌르는 해전이 재현된다. [사진 전남도]

해군 구축함 7대와 헬기 2대, 립보트 3대 등이 해상 퍼레이드를 펼침으로써 명량해전 당시 조선 수군들의 호국정신과 현재의 해양 국방력을 알린다. 해군은 해상 퍼레이드 외에도 축제 기간 동안 군악대와 비보이·뮤지컬 공연 등에 참여한다.
 
축제가 열리는 사흘 동안 해남과 진도에서는 국내 최대 규모의 강강술래 한마당이 펼쳐진다. ‘온 겨레 강강술래 한마당’이란 주제로 유네스코의 인류무형유산인 강강술래 보존 및 현대화를 도모하려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9월 울돌목 일원에서 진행된 ‘명량대첩 축제’ 모습. [사진 전남도]

지난해 9월 울돌목 일원에서 진행된 ‘명량대첩 축제’ 모습. [사진 전남도]

8일 오후 1시 진도 승전무대(60명)와 해남 명량무대(38명)에서 열리는 시연을 통해 전통 강강술래의 묘미를 체험할 수 있다. 9일에는 오후 3시부터 진도 해상무대에서 일반부 16팀, 학생부 3팀이 참여한 가운데 강강술래 경연이 펼쳐진다. 전남 서남 해안지방의 부녀자들 사이에서 전승돼온 강강술래는 임진왜란 당시 군사가 많아 보이도록한 전술로도 활용됐다.
 
해전을 보러 온 관광객들은 당시 전투에 참여했던 민초들의 역할을 맡는다. 바다에서 전투가 벌어지는 동안 뭍에서 옷과 깃발 등을 흔들며 응원의 함성을 쏟아낸다. 백성들의 활약으로 기적 같은 승리를 일궈낸 당시의 감동을 나누기 위한 퍼포먼스다. 
지난해 9월 울돌목 일원에서 진행된 ‘명량대첩 축제’ 당시 전라우수영 수문장 교대식모습. [사진 전남도]

지난해 9월 울돌목 일원에서 진행된 ‘명량대첩 축제’ 당시 전라우수영 수문장 교대식모습. [사진 전남도]

행사장 곳곳에서는 다양한 체험 행사와 맛깔스러운 음식도 맛볼 수 있다. 대표적인 볼거리는 전라우수영 수문장 교대식과 조선시대 저잣거리 상황극, 울돌목 해상 풍물 뱃놀이 등이 있다. 가족 단위 관광객들을 위한 거북선 만들기와 도자기·활쏘기·말타기 등 체험 행사도 많다.
 
축제장 안팎에서 열리는 크고 작은 공연들도 분위기를 띄운다. 8일 오후에는 전남도립국악단과 목포시립합창단 등 150여 명이 가을음악회 공연을 펼쳐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9일에는 가수 남진과 박남정 등이 출연하는 ‘명량대첩 10주년 축하공연’에 이어 진도대교와 울돌목 등을 무대로 한 ‘울트라 레이저쇼’ 등이 진행된다.
 
해남=최경호 기자 ckhaa@joongang.co.kr
명량대첩 축제장 안내도. [사진 전남도]

명량대첩 축제장 안내도. [사진 전남도]

 
울돌목 위치도. [네이버 지도 캡쳐]

울돌목 위치도. [네이버 지도 캡쳐]

굿모닝
 
굿모닝 내셔널 더보기
 
굿모닝 내셔널

굿모닝 내셔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