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균상 "반려묘 몽이, 방치 아냐…욕설 비난 거둬달라"

배우 윤균상. [일간스포츠]

배우 윤균상. [일간스포츠]

배우 윤균상이 반려묘 몽이 방치 지적에 대해 "유전병에 아픈 것도 아니고 신경을 안 쓰고 방치하지도 않았다. 욕설과 비난은 한 번 더 생각하고 해달라"고 적었다.  
 
윤균상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몽이는 먼치킨이라는 종의 고양이다. 우리 몽이는 덩치가 다 컸음에도 작은 체구인데 심장은 보통 고양이와 같은 크기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운동을 과하게 하거나 흥분하거나(좋은 흥분이든 나쁜 흥분이든) 덥거나 하면 개구호흡을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개구호흡이 안 좋다 는 걸 몰라서 방치하고 무책임하게 둔 게 아닌데, 제가 아이를 몇 개월에 한 번씩 사진 찍어주러 다니고 검진받고 섬 가기 전에 꼭 들러 가능 여부를 묻고 안전을 확인하는데 여러분은 모르실 수 있다. 아무렴 제 새끼인데 얼마나 아끼고 사랑하는데"라고 강조했다.
 
윤균상은 "걱정해주셔서 너무 감사한 데 그저 욕하고 독한 말을 생각 없이 던지시는 분들이 있다. 심장비대증도 아니고 폐도 튼튼하고 기관지도 문제가 없다. 유전병에 아픈 것도 아니고 신경을 안 쓰고 방치하지도 않았다. 걱정 감사하다. 욕설 비난은 한 번 더 생각하고 해주면 정말 감사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일부 네티즌들이 개구호흡을 하는 몽이가 심장병일 가능성이 있다면서 건강이 안 좋은 고양이를 데리고 방송을 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