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지적 내 시점" 의미심장 심경글 올린 최준희

[사진 최준희 인스타그램]

[사진 최준희 인스타그램]

고 최진실 딸 최준희 양이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또 한 번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6일 최 양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17년 9월 전지적 최준희 시점"이라며 4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대형 간판을 배경으로 한 건물 옥상, 다리 아래로 보이는 강물, 흐릿한 철로, 식물 사진 등이 담겼다.
 
[사진 최준희 인스타그램]

[사진 최준희 인스타그램]

또 최 양은 인스타그램 대문 글을 "So what we get drunk so what we smoke weed"(우리가 술 마시는 게 어때서. 대마 피우는 게 어때서)라고 바꿨다. 이는 래퍼 스눕독의 '영, 와일드 앤 프리'의 일부 가사를 발췌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5일 외할머니 정옥숙씨로부터 지속적으로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최 양은 꾸준히 자신의 SNS를 통해 심경을 전하고 있다. 최 양은 방송인 이영자의 도움으로 병원에서 심리 치료를 받다가 퇴원, 현재 이모할머니로 불리는 지인과 함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