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키스 기섭, 뮤비 촬영중 폭발사고로 부상 (공식입장)

유키스 기섭(26)이 뮤직비디오 촬영 중 폭발사고로 부상을 입었다.

 
유키스 소속사 NH EMG는 6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유키스 기섭이 뮤직비디오 촬영 중 폭발사고를 당했다. 현재는 치료를 받고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 소속사 제공]

[사진 소속사 제공]

소속사에 따르면 이날 뮤직비디오 촬영장에서 소품으로 사용한 연막 제품이 폭발했다는 것. 폭발로 인해 기섭은 몸에 2도 화상을 입고, 수십 개의 파편이 몸에 박혀 즉시 인천 소재의 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뮤직비디오 촬영 당시 사용된 연막 제품은 일반인들 사이에서도 축구장이나 여러 축제에서 사용되는 응원 도구로 알려졌다.  
 
한편 기섭은 현재 회사에서 정한 거취로 옮겨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은 공식입장 전문>
 
유키스 ‘기섭’은 뮤직비디오 촬영장에서 평소 국내에서 일반인들 사이에서도 축구장이나 여러 축제 장에서 사용되는 응원도구로 사용되는 연막제품을 뮤직비디오 소품에 사용 직후 폭발해서 기섭의 몸에 2도 화상과 수십 개의 파편이 몸에 박혀 인천소재에 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고 현재는 회사에서 정한 거취로 옮겨 안정을 취하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