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폭행 여중생' 머리채 잡고 끌려갔지만 아무도 신고 안해

가해 학생들에게 끌려가는 피해 여중생 [사진 YTN 캡처]

가해 학생들에게 끌려가는 피해 여중생 [사진 YTN 캡처]

부산 여중생이 집단 폭행을 당하기 전 가해 학생들에게 머리채를 잡힌 채 끌려갔다고 YTN이 보도했다.  
 
YTN이 공개한 CCTV 영상에 따르면 가해 여학생들은 피해 학생의 머리채를 잡고 주변 시선은 아랑곳하지 않은 채 주먹을 휘둘렀다.  
 
이 모습을 보고 당시 주변에 있던 어른들이 나무랐지만 끌려가는 걸 나서서 막거나 경찰에 신고하는 사람은 없었다.  
 
때마침 이들이 들어간 골목길을 순찰차가 지나갔지만 특별한 조치는 없었다.  
 
경찰은 당시 순찰차가 다른 신고를 받아 주변에 출동했을 뿐 피해자가 끌려가는 과정에 신고가 접수된 것은 없었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