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무실 냉장고에 아이스크림 없으면 짜증" 내부 갑질 만연한 공정위

공정거래위원회[사진 다음 로드뷰]

공정거래위원회[사진 다음 로드뷰]

공정거래위원회 A국장은 젊은 여자 사무관들과 술자리를 자주 갖는다. 자신이 직접 연락하는 것은 모양새가 좋지 않다며 여직원에게 술자리 멤버를 구성하라고 지시하기도 한다. 
 
 해외 파견 근무 중인 B 과장은은 출장 오는 직원에게 개인적으로 필요한 물품을 사오도록 한다. 과장으로 근무할 당시에는 자신의 퇴근 버스 예약과 여행 시 가족과 머물 숙소 예약 등 개인적인 업무를 직원에게 시켰다. 사무실 냉장고에 아이스크림(쭈쭈바)을 사놓지 않으면 조사관에게 짜증을 내기도 했다.  
 
 갑질을 근절한다던 공정위가 내부에서는 갑질이 만연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공무원노동조합 공정거래위원회 지부는 6일 과장급 이상 80명 관리자를 대상으로 한 5급 이하 직원들의 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평가는 지난달 21일부터 24일까지 진행됐으며 5급 이하 직원 410여명 중 228명(56%)이 참여했다.
 
 공정위 노조는 “서울 출장시 직원들이 개인차량으로 오송역까지 태워주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거나, 직원들에게 자신과의 저녁식사 심지어 금요일까지 또는 술자리를 강요하거나 퇴근한 직원을 일방적으로 불러내는 행위 등이 있다”고 밝혔다
 
 평가 결과 공정위 고위공무원들은 거시적인 안목과 조직의 미래를 고민하고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역량이 부족하다고 지적됐다. 특히 감사원 지적 사항에 대한 책임을 부하 직원에게 떠넘기거나 실질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보다는 보고서 수정에 에너지를 낭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