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유지 팔아 11억원 챙긴 자산공사 女직원

한국자산관리공사 20대 여직원이 11억원 상당의 국유재산을 팔아치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부장검사 손준성)은 한국자산관리공사 직원 곽모(27)씨를 횡령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고 6일 밝혔다.  
온비드 시스템은 국·공유 및 압류재산 등 다양한 물건의 공매 서비스를 제공한다.

온비드 시스템은 국·공유 및 압류재산 등 다양한 물건의 공매 서비스를 제공한다.

 
곽씨는 한국자산관리공사 직원으로 일하면서 서울 강북구, 경기도 남양주 등의 국유재산을 임의로 팔아치운 혐의를 받고 있다. 곽씨는 국유재산 실태조사, 매각, 대부, 불법점유 등의 업무를 맡고 있었다.  
 
곽씨는 상급자가 자리를 비운 사이 매도용 인감증명서를 몰래 결재하는 수법 등으로 땅을 팔아치워 총 13회에 걸쳐 11억3712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곽씨가 주식투자 실패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