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몰카 예방 위해 지하철역 에스컬레이터에 거울반사지 부착

6일 경기 파주경찰서는 경의중앙선 금촌역 에스컬레이터와 계단에 '몰카' 범죄 예방을 위한 거울 반사지를 부착했다. [파주경찰서 제공=연합뉴스]

6일 경기 파주경찰서는 경의중앙선 금촌역 에스컬레이터와 계단에 '몰카' 범죄 예방을 위한 거울 반사지를 부착했다. [파주경찰서 제공=연합뉴스]

경기 파주경찰서는 몰래카메라 성추행 범죄를 예방을 위해 거울반사지를 활용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경찰은 이날 지하철 경의중앙선 금촌역 에스컬레이터와 계단에 대형 거울 반사지를 부착했다. 에스컬레이터나 계단을 오르내릴 때 휴대전화의 카메라 등을 이용해 몰래 촬영하는 범죄자를 잡아내기 위해서다.  

 
 지난 8월 금촌역에서 20대 남성이 여성의 치마 속을 촬영하다가 현장에서 경찰에 붙잡히기도 했다. 경찰은 거울반사지의 효과가 나타난다고 판단되면 다른 공공장소와 지하철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카메라 이용 촬영범죄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처벌된다. 적발 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 처분을 받을 수 있으며, 신상정보도 공개된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