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우 김수미, 마광수 빈소서 "나도 죽겠다" 통곡...경찰 출동

배우 김수미씨 자료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김수미씨 자료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김수미씨가 마광수 전 교수의 빈소를 찾아 "나도 죽어버리겠다"고 말하며 오열해 경찰이 출동하는 해프닝을 빚었다.
 
6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전 11시쯤 용산구 순천향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마 전 교수의 빈소를 방문했다. 김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다. 그는 빈소에서 "나도 죽어버리겠다"며 통곡했다.
 
김씨는 이날 병원으로 오는 택시 안에서도 택시 기사에게 "마광수가 내 친구인데 너무 슬프다"는 등의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택시기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김씨를 안정시킨 뒤 보호자에게 인계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의 가방 안에서는 커터칼이 발견됐다. 그러나 김씨가 빈소 등 현장에서 칼을 꺼내지는 않았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김씨는 1951년생으로 세상을 떠난 마 전 교수와 동갑내기다.
 
한편 마 전 교수는 5일 오후 자신의 집에서 목을 맨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됐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