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리랑' 부르며 눈물 글썽인 고려인들…김정숙 여사 "고맙다"

문재인 대통령의 러시아 순방에 동행한 김정숙 여사는 6일(현지시간) 연해주 우수리스크에 위치한 고려인 문화센터를 방문해 고려인의 역사를 돌아보고 고려인들을 직접 만났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고려인 역사관과 아리랑 전시실을 둘러보며 “아무것도 가진 것 없이 이 먼 곳까지 와 독립운동을 했던 분들을 생각하니 가슴이 먹먹하다”고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6일 오전(현지시간) '제3차 동방경제포럼' 참석하기 위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국제공항에 도착해 환영 인사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6일 오전(현지시간) '제3차 동방경제포럼' 참석하기 위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국제공항에 도착해 환영 인사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어린이 문화교실에서는 현지 어린이들과 함께 ‘하회탈’을 만들며 아이들의 꿈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고, 이제 고령이 된 고려인 2, 3세들로 이뤄진 합창단 ‘친선’의 노래연습교실도 방문했다.
 
특히 이 자리에선 고려인들이 서툰 한국어로 ‘아리랑’을 부르면서 눈물을 글썽이자 김 여사는 일일이 이들 한 명 한 명 손을 맞잡으며 “고맙다”고 인사했다.
 
김 여사는 이상설 선생의 외손녀 이현원씨(83), 외증손녀 이남의씨와 함께 우수리스크 인근 강변에 있는 이상설 선생 유허비도 참배했다.
 
김 여사는 “올해는 이상설 선생의 서거 100주년이 되는 해여서 오늘 자리가 더욱 뜻깊은 것 같다”며 “무엇보다 그 유족들이 이렇게 대를 이어 살아계셔 주어서 감사하다. 선열들의 뜻을 늘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